anbobeopan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고 자위대의 해외 활동 범위를 대폭 확대하는 내용의 일본 안보법이 29일 0시를 기해 발효했다. 이에 따라 현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이전의 과거 정권이 '헌법 9조' 해석상 행사할 수 없다고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제·개정해 공포한 안보법률에 저항하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안보법률에 반대하는 고교생들이 기획한 시위가 이날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시부야(澁谷)구 하라주쿠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 역시 현 정권에 대한 지지율은 견고한 편이다. 허핑턴포스트재팬이 아사히신문이 17, 18일 실시한 일본 전국 여론 조사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1%로 나타났다. 이는
아베 정권에 반대하는 일본 시민들의 집회가 도쿄에서 다시 대규모로 열렸다.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뼈대로 하는 아베 신조 정권의 안보법제(안보 관련 법) 제·개정에 반대해온 학생운동 단체 ‘실즈’(SEALDs·자유와 민주주의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집단 자위권 법(안보법) 반대 운동의 중심에 섰던 일본 대학생 단체 '실즈(SEALDs)'의 핵심 인사가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실즈의 활동을 앞장서 이끌어온 오쿠다 아키(23·奧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일본과 동아시아의 평화를 지탱해온 것은 평화헌법(일본 헌법 제2장 9조에서 전쟁을 위해 어떠한 전력도 보유하지 않고 국가 교전권도 인정하지 않는다고 선언한 조항)이었다. 그러나 지난주 평화헌법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밀어붙이기 정치가 일본인들의 주권자 의식을 일깨웠다는 분석이 대두하고 있다. 일본 유권자들은 아베 정권이 특정비밀보호법 제정, 원전 재가동 정책 등 여론의 반대를 무시하고 정책을 추진하는
일본과 달리 독일의 경우는 성공적인 과거청산이 국가 발전의 토대이자 원동력이었음을 보여주는 역사적 사례다. 7년간의 독일 유학 기간 동안 독일의 철저한 과거청산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 내겐 그들의 과거청산이 '과잉청산'으로 보였고, 그들의 역사관이 '자학사관'으로 느껴질 정도였다. 독일의 수천년 역사에서 히틀러의 집권 기간은 12년에 불과하지만, 독일의 학교에서는 이 기간을 가장 중요하게 다루고, 교육목표 또한 '제3제국의 역사가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는 데 놓여 있다.
후지 TV에서 9월 20일 방영된 '와이드 나 쇼'에서 유명 개그 콤비 '다운타운'의 멤버이자 영화감독인 마츠모토 히토시가 "(안보법안은) 일본이 자립하기 위한 법안이라면 찬성이다. 단지, "다만, 미국 때문에 어쩔
집단자위권 등을 골자로 하는 일본의 안보법제 제·개정안 통과로 유사시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무단 진출 우려 등이 제기되는 가운데 일본의 안보법제와 관련한 한미일 차원의 후속협의가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일본 안보법안이 통과되자 일본의 유사시 한반도 진출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일본은 "한국의 주권을 존중한다", "한국 동의 없이 한국에 자위대가 진출하지 않는다"고 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이런 일본의 몇 마디 말을 근거로 우리 주권에 문제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이건 말장난입니다. 임진왜란 때 토요토미 히데요시가 "조선을 정벌하겠다"고 말한 적 있습니까? "명나라 정벌하는 데 길 비켜달라"는 것이었습니다. 청일전쟁 당시 일본이 우리 동의 없이 왔습니까? 동학 농민의 반란을 진입하지 못하자 조선 정부가 일본에 출병을 요청한 것입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9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집단자위권 법안이 가결된 후 전쟁을 막기 위한 입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법안 가결 직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시민과 그들의 평화로운 삶을 보호하고
일본이 집단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는 법률 정비를 완료했다. 일본 참의원은 집단자위권 등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11개 안보 관련 법률 제·개정안을 19일 새벽 본회의에서 가결했다. 야당이 법안 처리에 반대하는 가운데
야마모토 타로는 일본의 배우이자, 참의원이다. 우리에게는 영화 ‘고’(GO)와 ‘배틀로얄’로 알려진 얼굴. 강제규 감독의 ‘마이웨이’에도 출연했다. 야마모토 타로는 지난 2008년, “독도는 한국에 주는 게 좋다”라는
일본의 집단자위권 법안이 오늘 내로 최종 관문인 참의원 본회의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YTN에 따르면, 18일 오후 4시 현재 일본에서는 집단 자위권 법안을 심의하기 위한 참의원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민주당을 비롯한
일본 여당이 위헌 논란에 휩싸인 '집단 자위권 법안'(안보 관련 11개 법률 제·개정안·안보 법안)을 참의원 특별위원회(소위원회)에서 강행 처리했다. 연립여당인 자민·공명당 의원들은 17일 참의원 특위에서 민주·유신·공산당
안보법안이 통과되면 '자위대'는 지구화한 미일동맹의 단절을 메우기 위해 지구 어디에든 출동할 준비를 해야 한다. 이슬람국가(IS)가 펼쳐놓은 전선에서 지구적 규모로 일상화된 분쟁의 본질을 일본 국민은 감지하고 있다. 이에 반응하여 일본 국민의 심성에 자리잡은 '생활평화주의'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는 것이다.
지난 9월 6일 도쿄 중심가 신주쿠에서 학생 단체 SEALDs와 '안보법안에 반대하는 학자 모임'이 공동으로 주최한 시위에 1만2천 명이 모였다고 아사히신문디지털이 보도했다. 참가자들은 신주쿠 이세탄 백화점 앞의 약
류이치 사카모토는 ‘전장의 크리스마스’, ‘마지막 황제’, ‘스네이크 아이’등의 작품에 참여한 영화음악가다. 할리우드와 일본을 오가며 활동 중인 그가 지난 8월 30일에는 일본 국회 앞에 섰다. 아베 신조 정부가 추진
아베의 안보 법안에 반대하는 대학생들이 일본 국회 앞에서 단식 농성에 돌입한다. 단식을 실행하는 대학생 두 명은 허핑턴포스트재팬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자위대에 친구가 있다"고 말했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왼쪽이 타카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