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repo

'제2의 알레포'가 될 지도 모른다.
공개된 영상과 사진 속의 옴란은 다행히 매우 건강해진 모습이었다. 이 인터뷰에서 옴란의 아버지는 “아들의 얼굴이 전세계에 공개된 후, 납치 위협이 있어서 머리스타일을 바꿨다”고 말했다. 또 그는 “공습 이후에도 도시를
한편, 엄마 파트마는 팔로워들에게 시리아를 잊지 말아 달라며 아래 트윗을 올렸다. 여러분이 알레포를 위해 그랬듯이, 이제는 시리아 전역의 평화를 위해 힘을 모읍시다. h/t New York Times *관련기사 - 알레포
터키 주재 러시아대사가 19일 오후(현지시간) 앙카라의 한 전시회에서 터키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안드레이 카를로프(62) 러시아대사는 이날 터키 수도 앙카라의 현대미술관에서 열린 '터키인의 눈으로 본 러시아
시리아 정부와 반군이 북부 격전지 알레포에서 주민과 반군의 철수 협상에 18일(현지시간) 합의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시리아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시리아 국영TV는 이날 정부와 반군 양측이 이같이 합의함에 따라
수 년간 반군이 장악했던 시리아 알레포는 이제 사실상 친정부군의 손에 넘어갔다. 주민들은 이제 알레포에서 밀려나 불확실한 미래를 마주하게 되었다. 시리아 반군으로선 알레포를 잃음으로써 시리아의 평화로운 시위가 무장 봉기로
반면 아사드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 소셜미디어 계정에 알레포 승리를 축하하는 동영상을 올렸다. 아사드는 이 동영상에서 "알레포 해방은 역사를 만든 것이며, 축하라는 말로는 부족하다"면서 "앞으로 알레포를 말할 때에는
1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에펠탑이 조명을 모두 껐다. 생존을 위해 싸우고 있는 시리아 알레포의 주민들에 대한 지지를 보여주기 위해서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성명에서 "전 세계적으로 알려진 건축물에 취해진 이
시리아 알레포에서 반군의 철수가 지연되는 사이 교전이 재개됐다.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와 알레포 활동가들에 따르면 14일 오전 반군과 주민이 철수를 기다리고 있던 중 10시께 반군 밀집지역에
13일(현지시간) 시리아 친정부군이 반군 단체들로부터 동부 알레포를 탈환하려 진격하자 수많은 시민들이 갇힌 채 목숨을 지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루퍼트 콜빌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 대변인은 알레포에서의 끔찍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