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pago

한돌의 어이없는 실수를 본 이세돌은 고개를 갸우뚱했다.
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인공지능(AI) ‘알파고'가 장기와 체스에서도 세계 최고수 자리에 올랐다. 딥마인드는 기보 학습 없이 스스로 ‘바둑의 신’ 경지에 오른 ‘알파고 제로'를 개량한 ‘알파 제로'가 독학으로 불과 몇시간만에
인간과 인공지능(AI) 간의 또 한 번의 대결이 진행됐다. 이번에는 '스타크래프트'였는데, 인간이 승리했다.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학생회관에서 '인간 VS 인공지능' 스타크래프트 대회가 열렸다. 이날 경기는
게임 역사가 새로 쓰였다. 〈갤러그〉와 동갑뻘인 게임 〈미즈 팩맨〉(Ms. Pac-Man)에서 무려 만점을 받은 이가 등장했다. 〈미즈 팩맨〉은 일본 남코가 내놓은 아케이드게임이다. 팩맨이 유령들을 피해 미로를 돌아다니며 공을 다 주워 먹으면 미션이 끝난다. 이 게임, 만만찮다. 유령이 어디로 방향을 틀지 모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최고 점수는 26만6330점이었다. 그런데 얼마 전 99만9999점을 딴 이가 나왔다. 주인공은 '말루바'다. 사람이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의 인공지능 시스템이다.
걷는 건 생각보다 힘들다. 아기들이 몸을 뒤집기까지 들인 피나는 노력과 자유롭게 기어 다니기 위해 흘린 눈물을 생각해보라. 그런데 만약, 가상의 중력이 있고, 가상의 땅이 있는 가상의 세계에서 인공지능에게 사람과 비슷한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인공지능(AI) 알파고가 통산 전적 69전 68승 1패로 바둑계에서 은퇴한다. 구글은 27일 중국 저장성 우전의 국제컨벤션센터의 특별대국실에서 열린 커제 9단과의 '바둑의 미래 서밋' 3번기 3국이
지난해 이세돌 9단을 상대로 4:1의 승리를 거뒀던 인공지능(AI) 알파고가 1년 뒤 더 강해진 모습으로 인간계 최강자들을 모두 물리쳤다. 알파고는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중국 저장(浙江)성 우전(烏鎭)에서 개최된
이번엔 다섯명의 정상급 기사가 힘을 모았다. 그러나 ‘집단지성’도 알파고 앞에서는 무력했다. 중국의 저우루이양 9단 등 정상급 기사 5명이 26일 중국 저장성 우전에서 열린 ‘바둑의 미래 서밋’에서 흑을 잡고 알파고를
알파고와 인간 기사의 복식 대결. 환상적인 호흡으로 '신의 한수'가 완성됐다. 인간과 인공지능(AI)의 협력 가능성을 볼 수 있는 대국이었다. 구글 딥마인드는 중국바둑협회 및 중국 정부와 함께 ‘바둑의 미래 서밋(Future
더 진화된 인공지능(AI) 알파고가 중국 바둑기사 커제 9단을 상대로 첫승을 거뒀다. 커제 9단은 23일 오전 10시30분(현지시간) 중국 저장성 우전에서 열린 알파고와의 1국에서 289수만에 1집반 차이로 졌다. 흑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