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kaeda

'초등학생들이 말할 법한 음모론을 교과서에 썼다'
소말리아의 알카에다 연계 단체 알-샤뱌브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다
차분했던 오바마의 기자회견은 8분30초 만에 끝났고, 트럼프는 48분 넘게 이어진 회견과 질의응답에서 정말 많은 말들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 것에 대한 반발로 팔레스타인 전역에서 시위가 벌어졌고, 무슬림의 반발은 전 세계로 확대되고 있다. 금요예배를 앞두고 팔레스타인 민중봉기 '인티파다'를 요구하는
001년 '9.11 테러'를 자행한 알카에다가 다음 주 미국 대선을 하루 앞두고 테러를 기획하고 있다는 첩보가 입수돼 미 정부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미 CBS 방송에 따르면 미 정보당국은 알카에다가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뉴욕·뉴저지 폭발사건의 용의자 아흐마드 칸 라하미(28)의 테러리즘 관련성을 2년 전에 조사했지만 별다른 혐의가 없어 사건을 종결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0일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게이클럽 총기난사 사건의 용의자는 '자생적 극단주의자'로 파악되고 있다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연방수사국(FBI) 등이 밝혔다. 용의자가 테러단체들로부터 직접적인 지시를 받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는
아프리카 서부 코트디부아르의 해변 휴양지에서 13일(현지시간) 알카에다로 추정되는 무장 괴한들이 총격을 벌여 최소 16명이 사망했다고 AFP·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총격은 코트디부아르의 경제 수도 아비장에서 동쪽으로
15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서부 내륙국가 부르키나파소 수도 와가두구의 고급 호텔에서 발생한 인질극이 최소 23명의 사망자를 내고 하루 만에 진압됐다. 사망자는 모두 18개국 출신으로, 내국인보다 백인 등 외국인 희생자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