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maui-jaeneunggibu

신정환이 엠넷 '악마의 재능기부'를 통해 복귀의 첫 스텝을 밟았다. 프로그램은 성공적이었다고 할 수 없지만 어쨌든 첫 단추를 채운 셈이다. 마지막 방송에서 김국진이 전한 뭉클한 말을 대중에게 들어야 진정 성공할 수 있을
'프로젝트S' 신정환이 탁재훈을 비롯한 지인들과 가을 MT를 떠났다. 16일 방송된 Mnet '프로젝트S: 악마의 재능기부'에는 지상렬, 김성수, 김상혁, 김진, 임형준, 슬리피, 뮤지, 허민영 등이 함께 가을 MT를
가수 겸 방송인 신정환이 뎅기열 논란부터 복귀 심경까지 다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한 카페에서는 신정환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지난 14일 오후 첫 방송된 Mnet '프로젝트S: 악마의 재능기부'를 통해
"악성 댓글에도 공감해요." 신정환의 진정성이 통할 수 있을까. 7년만의 복귀에 신정환은 정면 돌파를 택했다. 그와 가장 잘 어울리는 파트너 탁재훈과 함께 악성 댓글에도 맞서며 전면에 나섰다. 악성 댓글에 공감한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