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eupen

에마시계엔 작은 모터가 내장됐다. 이 모터는 진동을 이용해 뇌에 신호를 전달한다. 뇌는 신호를 받아 근육에 이완 명령을 내린다. 그래서 파킨슨병 환자도 쉽게 글을 쓰거나 그림을 그릴 수 있다. 파킨슨병 환자의 뇌는 잉여 신호를 근육에 보내고, 이 때문에 근육은 혼란에 빠져 많은 움직임을 한번에 일으켜 떨림이 발생한다. 에마시계는 손목 진동을 이용해 뇌 신호가 손목 근육에 집중하도록 유도한다. 하이언의 표현대로라면, 혼란스러운 근육 반응에 '백색 잡음'을 주입하는 것과 같다.
이들은 파킨슨병 환자들이 '마이크로그라피아'라 불리는 글쓰기 장애를 겪는다는 데 주목했다. 근육이 경직되고 손이 떨려 글씨를 작게 쓰거나 삐뚤빼뚤 쓰는 증세를 일컫는다. 그리고 3개월여의 준비 끝에 올해 초 '아크펜'을 선보였다. 아크펜은 파킨슨병 환자의 글쓰기를 돕는 펜이다. 아크펜 안엔 진동 모터가 들어 있다. 파킨슨병 환자가 펜을 쥐면 모터가 진동을 일으킨다. 진동은 환자의 손 근육을 자극해 종이 위에서 손을 쉽게 움직이게 돕는다. 그 덕분에 파킨슨병 환자도 큰 힘을 들이지 않고 글을 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