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weiwei

중국의 인권운동가이자, 아티스트인 아이웨이웨이가 새로운 작품을 공개했다. 이 작품의 제목은 ‘여행의 법칙’(The Law of the Journey)이다. 전 세계적인 난민 위기를 예술로 구현했다. '마이 모던 멧'의
일본의 인기배우 겸 모델 미즈하라 기코(水原希子·25)가 3년 전에 누른 '좋아요'로 중국에서 곤욕을 치렀다. 중국 반체제 예술가 아이웨이웨이(艾未未)의 사진 작품에 대해 3년 전 인스타그램 상에서 '좋아요'를 클릭한
중국의 인권 운동가이자 아티스트인 아이웨이웨이는 지난 2015년 10월, “작품을 만들기 위해 대량의 레고 블록을 주문했지만, 레고가 판매를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아이웨이웨이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과 글에 따르면
베를린 국제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베를린 한 복판, 콘체르트하우스에 대형 설치 작품이 전시됐다. 중국의 설치 작가 아이 웨이웨이의 작품이다. 베를린의 콘서트 홀의 기둥을 덮은 구명조끼의 수는 1만4천 개다. 독일 스탠다드
아이웨이웨이는 중국의 인권 운동가이자 아티스트다. 작품을 통해 중국 공산당 체제를 비판해 온 그는 세계적으로도 가장 유명한 중국의 예술가 중 한 명이다.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1년에는 ‘탈세 혐의’로
중국의 정치적 미술을 이야기할 때 흔히들 '아이웨이웨이(Ai weiwei)'를 떠올린다. 살아있는 화가 중에 가장 유명한 선동 미술의 대가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아시아 아트'의 인기에 힘입은 중국의 주류 화가들은 소수의
아이웨이웨이(艾未未)가 자신의 이름과 사진을 내건 공상과학 영화를 비난하고 나섰다. 중국 정부를 비판해온 반체제 예술가 아이웨이웨이는 정보와 물이 부족한 미래의 중국을 배경으로 한 단편 영화 '모래폭풍'(The Sandstor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