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bnb

집 교환 사이트도 있다
미국 뉴저지 주 럿거스대학교(Rutgers University)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비장애인이 숙박을 신청했을 때 승인을 받는 비율은 75%였으나, 왜소증을 가진 경우에는 61%, 시각장애인인 경우에는 50%, 뇌병변장애인은 43%, 척추손상 장애인은 25%에 불과했다. 연구진은 이러한 결과가 장애인에 대한 차별적 시각 때문만은 아니라며, 대부분의 거절 사유가 '접근성 미비'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는 에어비앤비와 같은 사업들이 서비스를 더 많은 고객에게 확대할수록 장애인 고객에 대한 배제가 이뤄지게 될 것이라는 우려를 표했다.
에어비앤비가 국내에서도 오피스텔의 숙소 등록을 취소하기로 하면서 오피스텔 시장이 받게 될 영향에 관심이 쏠린다. 그 영향은 결코 작지 않을 것으로 업계에서는 대체로 본다. 오피스텔을 매입하여 에어비앤비에 등록해놓고 사실상
“비가 내리니 추워서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이불에 쏙 들어가서 맥주 한잔에 사르르 녹는 초콜릿과 함께 모차르트를 들었다. 그토록 기대했던 할슈타트 생각에 비가 그치길 기대하지만, 편안하고 나른한 기분에 젖어들었다.” (잘츠부르크
PRESENTED BY Airbnb
이현경 “아트를 전공한 내 또래의 파리지앵느 호스트. 그녀도 6개월 여행을 하며 에어비앤비에서 묵어본 경험이 있었다. 여행, 문화, 음식 예술 등 공통의 관심사로 아침 시간에 나눈 대화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 프랑스
PRESENTED BY Airbnb
에어비앤비(Airbnb) 호스트가 영업 신고를 하지 않으면 불법이라는 한국 법원의 첫 판단이 나왔다. 에어비앤비는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으로 방을 빌려주는 사람과 여행자를 중개하고 수수료를 받는 서비스다. 우버와 함께 '공유경제'의
숙박 공유 사이트인 ‘에어비앤비’가 전통 호텔업계 강자들까지 위협하고 있다. 공유경제에 바탕을 둔 우버가 전통 택시업계의 강력한 반발을 불렀듯이 에어비앤비의 성장은 기존 숙박업계의 견제를 부르고 있다. 에어비앤비는 최근
1. 여행 준비 - 신혼여행은 어떻게 다녀오셨어요? 백종민(백) : 2012년 5월5일 결혼하고 다음날 출발했어요. 2주간 런던, 이스탄불, 홍콩을 다녀왔는데, 이때 에어비앤비를 처음 이용했어요. 김은덕(김) : 한국
미국 내에서 민박 공유 온라인 서비스인 에어비엔비(Airbnb) 논란이 가열될 조짐이다. 특히 이 에어비엔비 서비스 논란은 모바일 앱을 통해 차량과 승객을 연결해주는 우버(Uber) 택시 서비스 논란과 비슷한 형태로
지구촌에 공유경제의 열풍이 불고 있다. 공유경제가 기존의 경제 시스템 근간을 무너뜨리는 파괴력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챈 사람은 거의 없었다. 최근 자동차 공유서비스 Uber때문에 유럽의 택시노조가 대규모 파업을 했다. 남의 얘기로 알고 있던 공유경제가 자신들의 밥그릇을 빼앗을 줄이야... 자본주의 관점에서 공유 행위는 매출 기회 소멸에 의한 경제 규모의 수축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공유경제는 현대 경제 시스템을 붕괴시킬 것인가? 천만에.
숙박공유 사이트로 인기를 얻고 있는 에어비앤비(Airbnb)가 미국 곳곳에서 검찰과 마찰을 빚고 있다. 대체 뭐가 문제일까? 에어비앤비는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빈 방을 빌려주는 사람과 여행자를 중개해주는 서비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