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pin

생년월일, 성별 등의 정보가 담겨있는 주민번호를 대신해 인터넷 상에서의 본인 확인 수단으로 행정안전부가 권장하고 있는 '공공아이핀'에 추가인증 수단이 도입된다. 유효기간이 지난 아이핀은 자동 폐기하는 방안도 시행된다
이번 사건을 통해 우리나라의 개인 신원 확인 절차는 또 어지러워질 것이다. 온갖 성토가 속출하고 대책이 난무할 것이다. 그럼? 절차가 복잡해지는 것이다. 게다가 아이핀 아닌가, 이거 무너지면 이제 뭘로 주민등록번호를 대체하겠다고 나설 작정일지 벌써부터 궁금하다. 그러다 결국 '너무 어려워서 인증 받지 못하는 인증'이 되고 만다.
공공아이핀 시스템의 보안이 외부공격에 뚫려 75만건이 부정 발급된 데 대해 정부가 공식 사과했다. 행정자치부는 10일 "공공아이핀 부정발급으로 국민에 심려와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정부가 시스템
초유의 아이핀 시스템 해킹 사건이 알려진 직후 공공아이핀 탈퇴가 급증했다. 8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공공아이핀 시스템 공격 사실이 공개된 지난 5일과 6일 오후 6시까지 탈퇴자는 1천8명으로 집계됐다. 평소 하루 탈퇴
업데이트 : 3월5일 15:10 (그래픽 추가) 아이핀이 해킹 당했다. 아이핀은 정부가 ‘주민번호 대체수단’으로 권장했던 개인정보 식별 체계다. 밝혀진 내용에 따르면, 2월28일부터 3월2일 오전까지 공공아이핀 시스템이
정부가 주민번호 대체수단으로 아이핀(I-PIN)을 오프라인에서도 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예고됐던 내용이다. 안전행정부는 일상생활에서 본인확인이 필요할 때 주민등록번호를 대체할 수 있는 수단으로 가칭 ‘마이핀
오는 8월부터 주민등록번호 수집과 이용이 금지된다. 개인정보 보호 강화를 내용으로 관련법이 개정됐기 때문이다. 정부는 ‘아이핀’을 오프라인에서도 이용하도록 해 주민번호 대체 수단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안전행정부 관계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