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epeulmyujik

이코노믹리뷰에 따르면 애플이 오늘 아침 아무런 예고도 없지 홈페이지에 사용자약관을 공개하고 애플뮤직(멜론, 네이버 뮤직과 유사한 음원 스트리밍/다운로드 서비스)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한다. 아이폰이라면 사용하는 법은 정말
애플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뮤직'의 이용자가 1천만 명을 돌파했다. 1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경쟁사인 스포티파이가 이용자 1천만 명을 달성하는 데 6년이 걸렸지만, 애플은 지난
애플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뮤직'이 구글 안드로이드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했다. 테크크런치 등 IT매체들이 10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날 구글 안드로이드 플레이스토어에 애플뮤직 앱이 등록됐다. '아이폰으로 갈아타기
애플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뮤직'이 유료화 개시 약 3주 만에 유료회원 650만 명을 확보했다. 이는 이 분야 업계 1위 스포티파이의 3분의 1 수준이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팀 쿡은 19일
내로라하는 정보기술(IT) 업계 강자들이 음악 스트리밍 시장에서 새롭게 맞붙고 있다. 기존 강자가 굳건히 자리를 지키는 가운데 애플과 구글의 가세로 경쟁이 격화하면서 전체 시장 규모도 급격히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 음반·음원
애플이 6월 30일 오전 8시(현지시간) 가입형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뮤직'을 개시했다. 애플은 이날 아이폰·아이패드·아이팟용 운영체제의 최신 업그레이드 버전인 iOS 8.4를 무료로 배포하면서 이를 설치한 100여
아이폰·아이패드의 영어 자판에서 대문자와 소문자를 바꿀 때, 누구나 한 번쯤은 혼란스러웠던 경험이 있다. 시프트 키가 지금 켜진 걸까? 아니면 꺼진 걸까? 지금 소문자가 입력되는 걸까? 대문자가 입력되는 걸까? 애플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