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egukga

귀화 심사 항목 중 하나다.
경기도는 작곡자 이홍렬의 친일 논란이 있는 도가를 폐지한다
출처만 밝히면 상업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제 한국에서 공무원이 되기 위해선 자신이 애국심이 투철하다는 것을 입증해야 한다. 한겨레 1월28일 보도에 따르면 “국가공무원법 개정안의 공직가치 조항에 인사혁신처의 원안과 달리 민주성·다양성·공익성 등을 삭제하고
육군훈련소장 출신 예비역 장성이 한신대에서 “제주 4·3은 폭동, 5·16은 혁명”이라는 취지로 강의를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학생들은 “학내에서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반대 선언에 참여하는 역사학도들과 교수님이 많았는데
"1942년 나는 공무로 루마니아 부카레스트에 있었다. 명치절 아침 일본공사관 의식에 참석했다. 그곳에 기미가요 제창 때 피아노를 연주하는 흰 넥타이를 맨 청년이 있었다.…그가 당시 유럽 유학 중인 지휘자 겸 작곡가
공무원 면접시험에 ‘애국가 4절을 아느냐’는 질문이 등장했다. ‘국기에 대한 맹세’를 외우는지 묻고, 태극기 사괘를 아느냐는 질문도 나왔다. 올해 들어 박근혜 대통령은 영화 속 국기하강식 장면을 거론하며 ‘애국심’을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58)가 법무장관 시절, 애국가를 4절까지 완창하지 못한 검사들에게 "헌법 가치 수호의 출발은 애국가"라며 훈계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황교안 후보자는 지난 4월 정부과천청사에서
다양한 이유로 <애국가>가 국가로서 적합하지 않다는 논란은 1960년대부터 있어왔다. 국가가 새로이 제정되어야 한다면 나는 단연코, 새로운 곡을 만들 필요도 없이,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우리의 국가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 헌법 제1조 제1항이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가 맞다면 <임을 위한 행진곡>보다 더 장엄하고 보편적으로 이 헌법의 정신을 표현한 노래가 또 있을까? 하태경 의원은 말한다. 이 노래가 폭력적인 집회를 연상하게 하므로 공식적인 자리에선 적합하지 않다고. 그러나 미국이나 프랑스 국가의 가사와 견준다면 <임을 위한 행진곡>의 가사는 너무나 문학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