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egeurigeisyeon

검찰은 27일 '최순실 게이트' 규명을 위한 특별수사본부를 꾸렸다. 최순실 씨가 검찰에 고발된 지 28일 만의 일이다. 검찰은 이날 문화체육관광부, 미르·K스포츠 재단 이사장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지만 청와대는 압수수색
공군 전자전 훈련장비(EWTS) 도입 사업과 관련해 1,100억원대 납품 사기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된 이규태(65) 일광공영 회장이 27일 1심에서 무죄를 받았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이날 이 씨는 10개의 혐의 중 핵심인
27일 JTBC '썰전'은 전국을 뒤흔들고 있는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다뤘다. 방송 당일, '썰전' 제작진들은 "오늘 최순실 이슈를 '맛보기'로 다룰 예정"이라고 예고해 방송에 대한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안타깝게도
최순실 씨와 관련된 의혹은 점입가경이다. 오늘(27일) TV조선은 2014년 6월 작성된 '대한민국 창조문화 융성과 실행을 위한 보고서' 단독 입수해 보도했다. 최순실 씨가 직접 수정한 것으로 보이며, 같은 해 8월
최순실 씨가 세계일보와의 단독 인터뷰를 통해 각종 의혹을 대부분 부인한 가운데, 27일 JTBC 뉴스룸이 '팩트체크'를 해주었다. 최씨는 그녀의 말대로 '억울하게' '소설 속 주인공'으로 몰린 것일까? 아래는 최씨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이 재벌 회장들에게 미르-K스포츠재단의 자금 출연을 직접 요청했다는 주장을 펼쳤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박 위원장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에서 김현웅 법무부 장관
노스캐롤라이나에 사는 글렌다 블랙웰은 남편에게 복권을 사는 것이 돈 낭비임을 보여주려 10달러짜리 복권을 샀다가 백만 달러 상금에 당첨됐다. 블렉웰은 주립 복권위원회가 공개한 성명서에 "남편에게 한 말을 취소해야 했지만
"왜 사람들은 정치 때문에 친구를 끊는 거지?” 최근 몇 달 동안 저 질문을 듣거나 읽을 때마다 5센트만 받았더라도 나는 트럼프 타지마할(최근에 문을 닫은 뉴저지의 카지노 겸 호텔)을 구해낼 정도의 돈을 모았을 것이다
연일 이어지는 '최순실 게이트'에 전국이 분노하고 있다. 대통령 연설문에서부터 각종 청와대 내부 문서, 심지어 대통령의 의상과 외교에까지 최순실이 손을 뻗쳤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트위터리안들의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오늘부터 국민과 함께 대통령 하야 촉구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원내 정당에서 공식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거론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심 대표는 27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