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e-syul-ri-mae-di-seun

불륜을 조장하는 인터넷 사이트인 애슐리 매디슨에 가입한 사실이 들통난 것에 자책하던 미국의 한 목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9일(현지시간) CNN 방송을 비롯한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미시시피 주 펄링턴의 제1남부
불륜을 조장하는 인터넷 사이트라는 비판을 받아온 애슐리 매디슨이 최근 회원들이 정보가 누출된 대량 해킹 사태에도 여전히 성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과 CNN 방송에 따르면, 애슐리 매디슨의 모회사인
불륜사이트 '애슐리 매디슨'이 해킹되면서 가입 회원 명단에서 배우자의 이름을 발견한 이들이 가정법률 사무소 등에 잇따라 이혼 문의를 하는 등 후폭풍이 확산하고 있다. 영국의 관계 상담 서비스인 '리레이트'(Relate
최근 대규모 해킹을 당한 '불륜 조장 사이트' 애슐리 매디슨의 회원들 중 2명의 상세한 개인정보와 이용 내역이 인터넷에 공개됐다. 이 사이트에서 회원 3천789만 명의 개인정보를 빼냈다고 주장한 '임팩트 팀' 해커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