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e-peul-wo-chi

'한국이 유독 규제가 심하다'는 지적이 있다
이제 '의료기기'라고 불러도 좋다. FDA 승인도 받았다.
올해의 아이폰 발표 행사는 2007년 스티브 잡스가 애플을 처음 선보인지 정확히 10년이 되는 해인 만큼, 그 의미가 깊다. 예상했던 대로 아이폰8 발표 후 One More Thing으로 아이폰X가 발표되었다. 이번에 발표한 신상품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이 차고 넘치게 다루고 있으니, 내가 다룰 필요를 느끼지 않는다. 대신, 나는 이번 애플 이벤트에서 공개된 3가지 혁신을 다루고자 한다. 언제나 그렇듯이, 결국은 다른 기업들이 욕하면서 따라가야 할 길이니까.
미국 프로야구(MLB) 보스턴 레드삭스가 '애플워치'를 활용해 뉴욕 양키스를 비롯한 상대팀의 피칭 사인을 훔쳤다는 보도가 나왔다. 5일 뉴욕타임스(NYT)는 약 2주 전 시작된 MLB 사무국 조사 결과를 잘 아는 복수
애플은 지난 9월 24일 끝난 4분기 순이익이 90억 달러, 주당 순이익은 1.67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19% 하락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문가들은 주당 순이익이 1.65 달러일 것으로 예상했다. 매출도 9% 하락한
21일 애플 아이폰7·아이폰7플러스가 한국에 공식 출시됐다. 애플은 이날 국내 이동통신사 대리점과 애플 온라인스토어를 통해 아이폰7 판매에 돌입했다. 아이폰7은 지난달 16일 미국 등 1차 출시국에서 먼저 선보인 바
애플이 애플워치에 '수면 추적'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잠자는 동안 수면 패턴을 분석하고 데이터를 축적하는 그 기능 말이다. 이런 소식은 블룸버그의 26일 보도로 처음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복수의 소식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