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직후 엄마와 같이 사는 것은 좋다고 진술한 자녀.
몸 위에 발을 올리고 압박을 가하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