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onghakdae-samangsageon

7살 신원영군을 잔인하게 학대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암매장한 계모와 친부가 검찰에 넘겨졌다. 경찰은 법률 검토를 통해 이들 모두에게 미필적 고의에 의한 부작위 살인 혐의를 적용하기로 결론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16일
'계모'가 아동학대의 주요 범인일까? 아니다. 이것은 아주 무섭고도 위험한 '편견'에 불과하다. 연합뉴스가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의 '전국아동학대 현황보고(2014년 기준)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아동학대 사건의 주요 특징은
올해 상반기 아동학대로 12명의 아이들이 생명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동학대로 인한 피해자는 5천명을 넘어섰다. 학대 사례 10건 중 8건의 가해자는 아이의 부모였다. 29일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의 '2015년 상반기
‘다니엘 페우카(펠카) 사건’(2013년), ‘카롤리나 사건’(2007년), ‘릴리 퍼노 사건’(2012년). 차례대로 영국, 독일, 미국에서 크게 이슈가 됐던 사건들이다. 사건은 계부나 계모가 저질렀지만, 사건명은
칠곡 의붓딸 학대 치사 사건' 피해 어린이의 계모 임모(왼쪽)씨와 아버지 김모씨가 선고공판이 열리는 대구지법 법정으로 들어서고 있다. 검찰이 작년 8월 의붓딸 A(8)양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상해치사) 등으로 1심에서
4월 13일 오늘의 인기기사 비너스를 느끼다 옥소리 사태와 'N분의 1의 폭력' 모닝 섹스 해보셨나요? 가장 가장 살찌기 쉬운 음식 10 암에 걸린 아빠 11살 딸과 함께 신부 입장하다 아동학대의 진짜 가해자는 부모였다
몰려든 인파로 가득찬 대구지법·울산지법 현장 울산 친모, “가여운 내 아이 도와달라” 입술 떨려 인터넷카페 회원들, 살인죄로 처벌 요구 손팻말 경북 칠곡에서 의붓딸(8)을 학대해 숨지게 한 계모 임아무개(36)씨는 피고인석에
법원 "살인의 고의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 울산지법 제3형사부(재판장 정계선 부장판사)는 11일 의붓딸을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계모 박모(41)씨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상해치사죄를 적용해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대구지방법원이 11일 오전 10시, 지난해 8월 경북 칠곡에서 의붓딸을 때려 숨지게 한 계모에게 징역 10년을, 친아버지에게는 징역 3년을 선고했다. 11일 대구지방법원 앞에서 숨진 어린이 관련 인터넷카페 회원들이 선고형량에
죽은 바퀴벌레·인분 묻은 이불 밤 근무 어머니 제대로 신경 못써 이웃 주민 신고로 경찰이 구조 “남의 일에 왜 간섭하느냐” 항의 부모가 청소를 하지 않아 쓰레기가 잔뜩 쌓인 집에서 수년간 생활해온 초중고생 남매 4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