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ongcheongsonyeonbohobeop

미성년 제자들을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시인 배용제씨(54)가 1심에서 징역 8년의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김수정)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
미성년자 성추행으로 파문을 일으킨 시인 배용제씨(54)가 구속됐다. 23일 검찰과 법원에 따르면 배씨는 전날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 심리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뒤 이날 새벽 구속된 것으로
10대 여성에게 성매매를 강요하고, 감금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남성들이 항소심에서 감형받았다. 대전고등법원 제1형사부(재판장 윤승은)는 8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영업행위 등) 등 혐의로 기소된
길 가던 여중생을 뒤따라가 엉덩이를 만지고 달아났던 30대 전도사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고충정 부장판사)는 여중생을 강제추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피고인
아동·청소년이 등장하는 음란물 등 음란 영상 67만여 건이 인터넷에서 무차별적으로 유포됐다.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아동이나 청소년이 나오는 음란물 등 음란 영상 63만 건을 유포해 5억3천여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22 , 37, 49. 세 명의 어른이 십대 소녀 한명의 성매매로 돈을 챙겼다. 10대 가출 청소년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포주들과 성매매 장소를 제공한 모텔 주인 등 비정한 어른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성인이 미성년자를 연기한 음란물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아청법)로 처벌해도 문제가 없다는 헌법재판소의 판단이 나왔다. 헌재는 25일 서울북부지법이 옛 아청법 8조2항 등을 대상으로 제청한 위헌법률심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