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olpeu-hiteulreo

아돌프 히틀러 우노나씨는 어렸을 때는 '평범한 이름'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는 요즘 정치인들의 극단적 주장에 "간담이 서늘해진다"고 말했다.
히틀러가 '스윗하트'라고 부를 정도로 그와 가까운 사이였던 유대인 소녀.
1934년 만든 이 종에는 “모든 것을 조국에 바쳐”, “아돌프 히틀러”라고 새겨져 있다.
해마다 1월27일이면 폴란드 아우슈비츠수용소에서는 1945년 이날 소련군이 수용소를 해방시킨 것을 기념하는 행사가 열린다. 이 행사는 피 흘리며 진군한 연합군이 극악한 나치의 손아귀에서 아직 독가스실로 보내지지 않은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 논란과 관련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아돌프 히틀러도 화학무기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논란에 휩싸였다. 사퇴 압박이 가중되면서 결국 정식 사과를 해야 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단 한 번도 공직에 있어 본 경험도 없으며, 국제 정세에 대한 이해가 손톱만큼도 없음은 물론이고, 경제 문제에 있어서도, 돈을 찍어서 빚을 갚겠다는 식의 아연한 주장을 거듭하는 도널드 트럼프와 같은 이를, 뭐라도 씐 듯이, 저명한 공화당의 주요 정치인들이, 심지어는 개인적인 모욕을 트럼프에게 당하고 나서도, 자당의 대선 후보로 지지하겠다고 하는 모습을 보고서는 필자는 정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었다. 도대체 그렇게 많은 유력한, 멀쩡해 보였던 정치인들이, 대중에게 인기가 있다는 이유만으로 해서, 파멸과 실패가 또렷이 보이는 지도자를, 이렇게 지지한 예가 과연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다가, 필자는 그런 역사적 사례가 하나 있었음이 떠올라서 소름이 쫘악 끼치지 않을 수 없었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에바 브라운의 전기를 쓴 앤젤라 램버트 등의 여러 연구에서 히틀러에게 음경요도하열이 있었을지 모른다고 추측하고 있다. 히틀러는 섹스를 하기 위해 소의 테스토스테론을 주사로 맞았던 것 같고, 에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소녀 시절 나치식 경례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영국 일간 더 선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소녀 때인 1933년 가족과 함께 팔을 들어 나치식 경례를 하는 영상 자료를 찾아 18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