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eul

영상 속 남자에게는 어린 자녀가 네 명이나 있다. 남자의 옆에 앉은 '전문가'가 특단의 조처를 하자, 이 남자는 무려 10년 만에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는 상태를 경험한다. 과학 기술의 도움으로 가족의 목소리를 듣게
5일 오전 7시 40분께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피습당한 리퍼트 대사의 과거 트위터 게시물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그의 트위터 게시물에는 한국 사랑이 듬뿍 묻어나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한국 말도 곧잘
엄마의 소행이었다. 연합뉴스는 3월 4일 "전남 장성 경찰서는 4일 생후 18개월 된 아들을 욕조에 빠뜨려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박모(39·여)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보도했다. 그녀는 3월 3일 오전 11시 30분
패트릭(Patrick Krawczykowski)은 베를린에 살고 있는 웹 디자이너다. 그는 지난 6개월 동안 엄마를 만나지 못했다. Storyful에 따르면, 패트릭은 엄마가 사는 시카고에 가고 싶었지만, 비행기 티켓을
셀프 밥상을 차릴 능력은 1인 가구 비율이 인구의 1/4을 넘어버린 이 시대의 필수 생존 기술이다. 아들에게 밥상 차리기를 가르치는 건 엄마의 고유 직무 범위에 들어 있다고 본다. 집밥 만들기를 통해 밥상 차리는 일의 수고로움에 눈을 떠가는 아들을 보는 게 좋다. 부엌이 여성과 남성의 협업 공간이어야 한다는 건 부부가 함께 바깥일을 하는 아들 세대에게 너무 당연한 현실이 아닐까. 가사 노동에 대한 아들의 감수성을 높이는 것은 언젠가 내가 맞게 될 며느리의 삶의 질에 직결되는 사안이다.
남지사는 기고글에서 다음과 같이 썼습니다. "아들 둘을 군대에 보내놓고 선임병사에게 매는 맞지 않는지, 전전긍긍했다. 병장이 된 지금은 오히려 가해자 역할을 하는 것은 아닌지 여전히 좌불안석이다." 그런데 한겨레와 경향신문은 종이판은 어떤지 모르지만 온라인판에서 이 사건을 톱으로 올리고 헤드라인을 다음과 같이 붙였습니다. 한겨레 : 남경필, '아들 맞을까' 걱정하더니... 되레 폭행·성추행, 경향신문 : 남경필 나흘전 기고 '아들 맞을까봐 전전긍긍' 남지사의 기고글과 두 신문사의 헤드라인이 얼마나 다른가는 쉽게 알 수 있지요. 이 정도의 왜곡이면 명예훼손에 가깝습니다.
저녁마다 뉴스를 보면서 체육관에 모여 있는 가족들 모습에 가슴이 서럽게 내려앉아요. 지옥 속에서 구조된 아이, 이미 사망이 확인된 아이, 아직 시신조차 찾지 못한 아이... 내 아들보다 세 살이나 더 어린 아이들. 살아온 18년 세월이 행복하지만도 않았을 텐데. 좋은 시절 올 거라는 어른들 말만 믿고 많은 걸 뒤로 미루며 살았을 게 뻔한데. 진지하고 엄정하게 생각해 봅니다. 내가 탄 배가 기울어 가고, 살 길은 눈앞에 있는데, 많은 어린 생명들이 내 뒤에 있다면, 나는 과연 되돌아가서 그들을 구하는 데 전혀 주저하지 않을 것인가. 누구에게나 어려운 결정이지요.
자신의 딸이 독립심과 자기계발의지가 강해서 늘 노력하는 타입이라고 말씀하시는 얼굴에선 뿌듯함이 엿보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임금의 비정규 계약직을 전전하는데다 야근이다 뭐다 회사 일에 치여 종종 초주검상태인 게 너무 보기가 힘들다며, 부모가 잘났으면 그렇게 고생하며 살고 있진 않을 거라면서 자책하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