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방을 청소하고 옷가지를 세탁하고 나니 만감이 교차한다”
이날 노사연은 돌발성 난청 투병도 고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