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e-akie

남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불과 하루 전 불필요한 외출자제 등을 요청했다.
남편인 아베 총리는 "연회를 한 건 아니다"라고 변명했다.
제126대 일왕 나루히토(德仁) 즉위식에서 원피스를 입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만남은 무산됐다.
미국 언론에서 어쩌면 일본의 퍼스트레이디인 아키에 여사가 트럼프와 말을 섞는 걸 피했다는 예측들이 나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이달 초 독일 함부르크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부부 등 정권 인사들과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사학법인이 검찰수사를 받게 됐다.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오사카(大阪)지방검찰청 특별수사부는 모리토모(森友)학원을 국가보조금 부정수령(보조금
최근 사학법인과의 유착 의혹으로 수세에 몰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국면타개책의 일환으로 '중의원(하원) 해산' 카드를 꺼내들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돼 주목된다. 20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최근 아베 총리
일본의 학교 법인 모리토모 학원은 지금 일본 정치계의 최대 이슈로 급부상한 곳이다. 아베 신조 총리의 부인인 아베 아키에가 이 학원이 올해 4월에 개교하는 초등학교의 명예교장을 맡았는데, 모리토모 학원이 정부와의 수의계약을
지난 10일 일본에서 참의원 선거가 진행된 가운데 허프포스트일본판은 아베 총리의 부인 아베 아키에가 도쿄 선거구에 출마했다가 낙선한 뮤지션 미야케 요헤이를 응원하는 글을 남겼다고 전했다. 미야케 요헤이는 친구인 '생활당'의
아베 총리의 부인 아베 아키에가 4일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사진 한 장이 주목을 받고 있다. 아키에는 사진과 함께 "어제는 이런 사람들과도 사진을 찍고 악수를 했습니다"라는 글을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의 남성 한 사람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