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jibangseongeo

박원순 현 서울시장에 대한 지지도는 60%를 넘었다.
인천시장 후보로 나설 예정이었다.
"유권자 입장에서 '쟤들 싹 망해야 해'라는 감정이 들게 한다"
홍준표 대표의 대표직 사퇴를 요구하던 의원이다.
"'홍준표 대표가 잠수를 타면 좋겠다’는 말까지 나온다”
바른미래당 후보는 미정 상태다
대구에는 이런 정치인이 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