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jibangseongeo

공식적인 6.13 지방선거 운동이 시작됐습니다. 다양한 지역에서 광역 단체장과 시도의회 의원 후보자들이 앞다퉈 공약을 내걸고 있습니다. 이 중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선거 중의 하나가 교육감 선거입니다. 왜냐하면 교육감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특강을 통해 대학생들을 만났다.
6.13 지방선거 후보 등록이 마감된 가운데 광역단체장 후보들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후보는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후보자들 중 가장 많은 채무를
안철수 미래캠프 측의 기대와는 상당히 어긋난 반응이다.
동성 커플뿐만 아니라 이성 커플, 친구 같은 동반자, 비혼 공동체 등등 '다양한 가족'을 인정하자는 취지다.
"아니 제가 돌파력이 없으면, 우리나라 다른 정치인들 다 나가 죽어야 하는 것 아닙니까?"
"안철수계 유승민계로 나뉘어 계파싸움에만 몰두하는 모습에 실망스럽다”
그리고 단일화 후보 적임자는 자신이라고 말한다.
박원순 현 서울시장에 대한 지지도는 60%를 넘었다.
인천시장 후보로 나설 예정이었다.
"유권자 입장에서 '쟤들 싹 망해야 해'라는 감정이 들게 한다"
홍준표 대표의 대표직 사퇴를 요구하던 의원이다.
"'홍준표 대표가 잠수를 타면 좋겠다’는 말까지 나온다”
바른미래당 후보는 미정 상태다
대구에는 이런 정치인이 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