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gwangjuminjuhwaundong

23일, 5·18 민주화운동 헬기사격 및 전투기출격대기 관련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위원장 이건리)는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지난 40일간의 조사활동 경과보고가 발표됐다. 5·18 민주화운동 헬기사격과 전투기출격대기와 관련해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군이 시민을 향해 발포 명령을 내린 내용을 담은 문건이 발견됐다. YTN은 이 문건들이 군에서 지난 37년 동안 마이크로필름 형태로 보관해오던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현장 지휘관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광주교도소에 시민을 암매장했다는 군 내부 문건이 발견됐다. 경향신문은 9월18일 '광주교도소 사체 암매장 신고상황 종합 검토보고'라는 제목의 군 내부 문건 내용을 보도했다. 이 문건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광주교도소에 시민을 암매장했다는 전직 교도관의 증언이 나왔다. 전남일보에 따르면, 5·18 민주화운동이 벌어졌던 1980년 5월 광주교도소에서 내·외곽 치안을 담당하는 보안과 소속 교도관으로
이 문서에 담긴 한국군 정보원의 발언을 정리하면, '인간이 경험한 가장 극악한 형태의 전쟁인 베트남전에 참전한 전두환 등의 신군부가 광주시민들을 비국민으로 간주해 무자비한 진압과 학살을 자행했다'정도 될 것이다.
"이 영화가 아직 풀지 못한 '광주의 진실'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담은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뒤 남긴 소감이다. 영화 관람 후 눈물을 훔치는 모습의
1997년 5월17일 5.18국립묘지 주차장에서 외신기자들에게 5.18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이재의 씨(오른쪽에서 두번째). 독일 ARD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왼쪽에서 두번째)는 카메라 가방을 메고 주의 깊게 설명을 듣고
5월 단체들이 법원에 전두환 회고록의 출판과 배포를 금지하는 가처분 신청을 한다. 11일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12일 오전 11시 광주지법 민원실에 전두환 회고록에서 5·18민주화운동 왜곡 부분을 삭제하지 않고서는
7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있었다. 이날 김 후보자는 5·18 당시 군판사 재직시절, 시민군을 태운 버스 기사에게 사형을 선고한 것으로 야당 의원들에게 비판을 받았다.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는 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북한이 개입했다는 소문에 대해 “항쟁 기간에도 그런 소문이 있었으나 당시 우리 군사법원이 파악한 바로는 전혀 근거 없는 이야기로 이미 사실관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