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uae-asiankeop

레바논-북한, 오만-투르크메니스탄의 경기 결과가 관건이다.
벤투 감독은 중국전 교체멤버로 지동원, 주세종, 구자철을 연속 투입했다.
”손흥민과 황의조, 황희찬이 동시에 움직이기 시작하면..."
황의조, 이청용 등이 골을 넣을 것이라고 봤다.
10위권 안에는 일본 선수가 가장 많았다
‘인민 호날두’ 한광성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기성용, 이재성, 구자철, 김승규 모두 최저 평점을 받았다.
최전방 공격수는 물론이고 측면 공격수도 소화할 수 있는 나상호가 큰 기대를 모은 바 있다
기성용은 실축을 했다.
아시안컵을 앞두고 치러진 평가전에서 베트남과 북한은 무승부를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