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goldeungeulrobeu

어이, 제임스 프랭코. 골든글로브상을 받았으니 이제 당신이 만든 인디 영화와 다른 예술 영화에서 나체로 등장한 수많은 여성들에게 대사 있는 배역을 주는 게 어때? 기사에 따르면 이 중 네 명은 프랭코의 연기 수업을 듣던
제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엄청난 장면이 포착됐다. 배우 캐롤 버넷과 제니퍼 애니스톤이 시상을 위해 무대에 서자 카메라는 관객석을 비췄다. 애니스톤은 카메라를 등지고 있었고, 다코타 존슨은 같은 테이블에 앉은 안젤리나
행크스를 부통령으로! 한편, 게리 올드만은 이날 톰 행크스를 제치고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올드만 생애 최초의 골든글로브 상이었다. 톰 행크스는 '마블러스 미세스 메이슬'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레이첼 브로스나한이
오프라 윈프리가 골든글로브 역사를 새로 썼다. 윈프리는 지난 7일 밤(현지시각) 열린 제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흑인 여성으로는 최초로 공로상인 '세실 B. 드밀 상'을 받았다. 그는 이날 시드니 포이티어의 방송을
제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7일 밤(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 힐스 호텔에서 열렸다. 여배우들의 활약이 눈에 띈 시상식이었다. 참석자 대부분이 할리우드 내 성추행 문제에 저항하기 위해 검은 옷을 입었고, 메릴
마라이와 함께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참석하게 되어 정말 기쁘다! 에이미 폴러, 엠마 왓슨, 메릴 스트립 등 여덟 명의 여배우들이 특별한 손님을 2018 골든글로브 시상식에 초대했다. 아래는 골든글로브에 초대된 인권운동
2018 골든글로브 시상식의 레드카펫은 검은 옷의 물결로 뒤덮였다. 닉 조나스부터 메릴 스트립까지, 시상식에 참석한 배우들은 이날 할리우드 내 성추행 문제에 저항한다는 의미로 검은 옷을 입었다. 클레어 포이는 깔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