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nyeon

스위프트는 ABC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사람들과 함께 호주 퀸즈랜드 주 브리스번 북쪽에 있는 프레이저 섬( Fraser Island)으로 가던 길이었다고 말했다. 다행히 당시 이 차에는 누구도 없었다. 하지만 이 차에
신문과 방송을 통해 뉴스를 접하게 된 이후, 세상은 언제나 최악의 해였는 지 모른다.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 곳곳에서 전해지는 뉴스들은 대부분은 우리에게 밝은 미래를 상상하게 만들기 보다는, 어두운 현실을 상기시켰기 때문이다
2016년은 모두의 미움을 받은 해였다. 황당하고 믿기 힘든, 비극적인 순간들이 잔뜩 있었다. 전세계 사진가들이 올 한 해 동안 있었던 좋고 나쁜 일들을 이미지에 담았다. 시리아의 사상 유례가 없는 인도적 위기부터 러시아의
TV 시리즈 '왕좌의 게임'의 원작자 조지 R.R. 마틴은 2016년이 어서 끝나길 바라고 있다. 마틴은 27일(현지시각) '나쁜 한 해가 더욱 끔찍해지다'라는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2016년을 완벽하게 정리했다. 그는
눈물 흘리는 패자에게 다가가 하나하나 눈을 맞추고 포옹하는 아이들. 가끔은 아이들로부터 배운다. 조회 : 120만 여 회 | 도달 : 381만 여 명 1.’기존 기술로는 무려 79,000년이 걸리는 문제’ 10월 29일
5. 학교 앨범 사진 찍는 날 입을 옷을 직접 고른 이 아이 h/t buzzfeed "내 동생이 케찹을 바라보는 눈빛으로 나를 봐주는 누군가가 있었으면." 3. 도시 한가운데 광장 분수대에서 스노클링을 즐긴 이 아이
2016년에도 전 세계 많은 나라가 ‘최악의 해’를 경험했을 것이다. 한국 또한 과거의 그 어느 해 못지않게 ‘최악’이었다. 하지만 세상이 분노로 가득해도 주변 사람에게만큼은 따뜻하려고 했던 사람들이 있었다. 이들이
뇌성마비에 걸린 12세 소년 J. J. 홈스는 대선 유세 기간 중 도널드 트럼프의 장애인에 대한 처우에 항의하고 싶었다. 홈스의 어머니 앨리슨은 홈스를 플로리다 탬파의 트럼프 유세장에 데리고 갔다. 모자는 힐러리 클린턴
어느 때보다도 다사다난했던 2016년이 끝나가고 있다.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다. 필리버스터,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결, 20대 총선, 강남역 살인사건, 브렉시트, 리우 올림픽, 최순실 국정농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이제 집에 가라, 2016년. 너는 이미 많이 취했어.” 크리에이티브 집단인 ‘Beutler Ink’는 이러한 2016년의 혼돈을 한 장의 그림에 담았다. 물론 나쁜 일만 그린 건 아니다. 좋은 일도 그렸다. 이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