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nyeon-seongeo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용인시정 국회의원 후보는 과거 SNS와 인터뷰에서 한 말들로 인해 새누리당의 비난을 받는 중이다. 문제 중 하나는 ‘동성애를 찬성한다’는 것이었고, 또 하나는 ‘포르노를 합법화해 한다’는 내용이었다
4월 11일 낮, 충남 공주의 공주 산성시장. 배우 이영애가 유세 현장에 등장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영애는 이날 공주·부여·청양에 출마한 정진석 새누리당 후보의 유세를 지원하기 위해 공주로 내려간 것으로
4월 9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경기도 용인시를 찾았다. 죽현마을 중앙공원에서 열린 새누리당 이상일 후보(경기 용인정)의 지원 유세에 나선 그는 이상일 후보를 뽑아야 하는 이유에 대해 말했다. ‘포커스 뉴스’의 보도에
더불어민주당은 4월 6일, 경기도 안양시만안구의 곽선우 국민의당 후보에 대해 “가짜 야당 후보”라고 비판했다. 곽선우 후보측이 내놓은 선거 공보물의 카피 때문이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곽선우 후보의 공보물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최저임금 1만원’을 핵심 공약으로 내세운 가운데 새누리당과 국민의당도 뒤늦게 관련 공약을 내놓으면서 최저임금이 총선 중반 주요 정책 쟁점으로 떠올랐다. ‘흙수저’로 상징되는 격차 문제 해소와
‘딴지일보’가 지난 3월 23일 보도한 ‘[총선특집]표창원을 만나다: 이 남자, 꿀릴 게 없다’에서 표창원 후보는 “포르노 합법화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란 질문에 “단도직입적으로 찬성”이라고 답했다. 그리고 그 이유에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22일 4·13 총선 후보 공천과 관련, “성역이 없고, 투명하고 공정하면서, 선거에서 이길 수 있는 인물을 선택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다”고 ‘3대 원칙’을 제시했다. 김 대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