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chongseon

20대 총선에서 '세월호 변호사' 박주민 후보가 서울 은평갑에서 당선됐다. 선거를 겨우 24일을 앞두고 공천을 받았던 박 당선인은 매우 짧은 기간 동안 힘겹게 선거운동을 하며 얼굴과 이름을 알려나갔다. 그리고 지난 14일
새누리당이 20대 총선에서 패배한 이유는 뭘까? 사실 언론들은 이미 결론을 내렸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근본 책임이 있다'는 것. 그러나 아직 새누리당 내에서 이런 얘기를 꺼낸 사람은 없었다. 그 침묵이 깨졌다. '원조친박'에서
4·13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123석)에 밀려 원내 2당(122석)으로 내려앉은 새누리당이 14일 유승민(대구 동을) 의원 등 탈당 무소속 당선자 7명을 일괄 복당시키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조만간 새누리당이 원내
14일 JTBC '썰전' 방송에서 전원책 변호사가 "사전투표의 가장 큰 혜택을 본 사람은 설현이라는 가수"라고 평했다. 사전투표하는 모습을 방송사에서 생중계까지 했다는 점도 언급했다. 그룹 AOA의 설현은 지난 3월
새누리당이 20대 총선에서 참패해 의석수 기준으로 제2당으로 전락하면서 그간 당론으로 추진하던 국회선진화법(현행 국회법) 개정에 대한 전략 수정을 고심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여소야대 국면에서는 국회선진화법이 오히려
1. 더민주는 승리했다 20대 총선 결과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대권 도전에 어떤 영향을 줄까. 일단 새누리당의 참패, 더불어민주당의 선방을 보면 긍정적인 추측이 가능하다. 총선 당일까지만 해도 새누리당이 무난히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 14일 한국 총선 결과가 위안부 합의에 끼치는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14일 보도에 따르면 그는 "작년 말 합의를 한일 양국이 책임을 갖고 실행하는 것이 양국의
그는 완전히 닫아둔 것은 없다. 한겨레 14일 보도에 따르면 김종인 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 호남 방문의 효과가 없었다고 진단"했고 "당권·대권 도전 가능성"도 열어놨다. 그는 14일 CBS 김현정 뉴스쇼 인터뷰에서
새누리당의 4·13 총선 후보공천 배제에 반발해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안상수 당선인(인천 중·동·강화·옹진)이 14일 복당을 신청했다. 안 당선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오늘 조건 없이 새누리당에 복당하기로
3선이자 대구 구미 지역에서 대표적인 친박(친박근혜)계 중진으로 꼽히는 김태환 의원은 공천에서 배제된 후 무소속으로 출마했지만 새누리당 장석춘 후보에 밀려 4선 고지 도전에 실패했다. 5. 3선 정두언 새누리당내 대표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