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chongseon

새누리당이 20대 총선 공천 과정에서 탈당해 무소속 당선된 7명의 의원에 대해 모두 복당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미 복당을 신청한 강길부·유승민·안상수·윤상현 의원 등 무소속 의원 4명의 복당을 곧바로 승인했다
경찰이 4·13 총선 낙선운동을 벌였던 시민단체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16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016총선시민네트워크(2016총선넷)의 4·13 총선 낙선운동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당한 사건과
새누리당의 참패로 끝난 4·13 총선 이후, 새누리당은 우여곡절 끝에 '혁신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킨 바 있다. 그 '혁신비대위'의 첫 회의가 3일 열렸다. 비대위원들은 "다시 태어나기 위한 반성과 혁신"(김희옥 혁신비대위원장
“사실은 이런 문제들이 꿈은 많고 의욕도 많고 어떻게든지 해보려고 했는데 어떻게 해보려고 하는 게 거의 안됐어요, 사실은요. 그러니까 그냥 혼자 가만히 있으면 너무 기가 막혀 가지고 마음이 아프고 내가 좀 국민들 더
그러나 어제 행사에서 박 대통령은 소통하겠다면서도 국정 기조엔 별다른 변화가 없음을 예고했다. 개각도 부정적이고, 경제활성화를 통한 세수 확대 기조나 역사교과서 국정화도 그대로 밀고 나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아무래도
국민의당은 26일 이번 4·13 총선 결과에 대해 기존의 선거 신화가 붕괴되고 정권교체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이태규 전략홍보본부장은 이날 경기도 양평 한화리조트에서 1박 2일 일정으로 열리는 당 워크숍에 앞서
'진박감별사'를 자처하며 노골적인 '진박 마케팅'을 펼쳤던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이 4·13 총선 8일 만에 나타났다. 새누리당이 '참패'한 이후 사실상 칩거에 들어갔던 그는 22일 새누리당 경북도당에서 열린 경북지역
새누리 몰표 논란이 일었던 진주갑의 재검표 결과는 이상이 없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4월 20일 진주갑(경남 진주시 수곡면) 사전투표함의 새누리당 100% 몰표 논란에 대해 "재검표를 실시한 결과 정당별 총 득표수에서
선관위가 '비례대표 새누리당 100% 몰표'로 논란이 일고 있는 진주시 갑구 수곡면 투표함에 대해 재검표를 시행한다. 단디뉴스에 따르면, 진주시 선관위 관계자는 "수곡면과 명석면에서 혼표(표가 뒤섞임)가 났을 가능성이
당권은 넘긴다. 이제 대선행이다. 아마도.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가 총선 성공 이후 당권을 넘기고 대선행 열차로 갈아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당의 차기 지도체제를 두고 불거진 당권-대권 분리 논란이 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