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ingagu

혼자 사는 사람에게 수박은 거대 과일이다
불편한 순간들은 사소한 일상에서 발생한다.
물론 늘어나도 여성의 1/3이 되지 않는다
삼겹살과 테크놀로지가 결합했다
넌 이게 웃기니.....?
서울에서 1인가구가 가장 많이 사는 곳은 관악구로 나타났다. 8일 서울시가 발표한 <2017 서울서베이 도시정책지표조사>를 보면, 1인가구 비율이 높은 자치구는 관악구(44.9%), 중구(37.8%), 종로구(37.5
1인가구로 지내는 청년(20∼30대)의 절반 가까이(48.1%)가 흡연하고 비흡연과 금연의 비율은 각각 36.4%ㆍ15.6%였다. 이는 다인가구에 속한 청년이 비흡연(61.9%)ㆍ흡연(24.7%)ㆍ금연(13.5%) 순서인 것과는 분명한 차이를 보이는 결과다. 1인가구로 사는 40∼50대 중년의 흡연 비율(33.3%)은 다인가구에 속한 중년의 흡연 비율(19.8%)보다 1.7배가량 높았다. 이 연구에선 한 번도 담배를 피운 적이 없으면 '비흡연', 과거엔 담배를 피웠으나 현재 피우지 않으면 '금연' 현재 가끔이라도 담배를 피우면 '흡연'으로 분류했다.
"나올래?", "갈까?" 한마디면 언제고 만날 수 있었다. 어느 치과가 진료를 잘하는지, 어느 가게 채소와 생선이 신선한지 생생한 정보를 고스란히 전수받았다. 대충 저녁을 때우려던 날, "퇴근길에 들러 밥 먹고 갈래?"라는 친구 문자를 받고 그 집으로 조르르 퇴근하기도 했다. 가장 든든했던 건 한밤중 아팠을 때다. 갑자기 심장이 옥죄는 듯해 숨을 고르며 가만히 앉아 여차하면 친구에게 전화할 준비를 했다. 다행히 아무 일 없었지만 5분 안에 올 수 있는 친구가 있으니 안심되었다. 적어도 '고독사'하지는 않겠다는 확신.
앞으로 한국의 1~2인 가구가 계속 늘어날 테니 주택 수요는 계속 늘어난다는 주장도 부동산업계의 오래된 레파토리다. 하지만 명백히 틀린 주장이다. 앞으로 늘어나는 1~2인 가구의 대부분은 자녀를 출가시킨 부부나 독거노인들이다. 그런데 이들은 노후 자금 마련을 위해 집을 팔거나 줄여가는 세대로 전체적으로는 수요자가 아니라 공급자에 가깝다. 과거에는 건설업체가 신규 분양 물량을 공급해야 공급이라고 생각했는데, 앞으로는 노후 세대가 기존 주택의 공급자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다. 일본이 노령세대가 늘어나면서 지속적으로 빈집이 늘어나고 주택시장이 장기 침체에 빠졌던 주요 원인이기도 하다.
혼자 사는 가구의 소비지출이 나이가 들수록 줄어들어 특히 50대에서 60대로 넘어갈 때 급격히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민연금연구원 성혜영·이은영 연구원은 '생애주기별 소비 및 저축실태 분석에 따른 노후준비 전략'이란
서울시가 다가구·다세대주택을 매입해 청년·1인가구 등 1500가구에 임대한다. 서울시는 전용면적 85㎡(25.7평) 이하 다가구·다세대주택을 매입해 저소득층에 임대하는 ‘매입형 임대주택’ 1500가구를 올해 공급한다고
나홀로 가구가 올해 500만을 넘어서며 급증세인 가운데 고령층 1인 가구는 소득 불안에 시달리며 젊은층은 집세 부담을 크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광석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은 16일 '싱글족(1인 가구)의 경제적
지난 9월20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 한 다가구 주택 문이 활짝 열렸다. 마당과 현관, 길가로 향한 거실 창틀에까지 손님들이 빼곡히 앉았다. 이날 집들이를 치른 이곳은 싱글들 10명이 함께 사는 ‘함께주택’이다. 오래된
이마트 임직원과 희망나눔 봉사단원들, 한양대 미대 학생들, 성동구 자원봉사센터 회원들이 서울 성동구 사근동 거리 담장에 벽화를 그리고 있다. 5. 서울 마포구 염리동 범죄예방 환경디자인 셉테드 적용 지하철 정거장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