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4년 10월 27일 05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2월 27일 14시 12분 KST

놀랍고 당혹스러운 한국 기업들의 불법어업 실태

한국을 불법어업국으로 만든 범인들은 도대체 누구일까요? 또 이들이 대체 어떤 불법을 저질렀길래, 한국이 불법어업국 오명을 써야 하는 걸까요? 익숙한 기업들, 그 명성 뒤에 숨은 불법어업 행위를 확인해 보세요. 놀라움과 당혹감을 느끼실지도 모릅니다.

Greanpeace

2014-10-20-1.jpeg

한국을 불법어업국으로 만든 범인들은 도대체 누구일까요? 또 이들이 대체 어떤 불법을 저질렀길래, 한국이 불법어업국 오명을 써야 하는 걸까요?

그린피스는 이미 2013년 4월 한국 원양어업 선사들의 불법어업 사례들을 모아서 폭로한 적이 있습니다. 당시 10개 이상의 기업들에 의해 30여 건이 넘는 불법어업 사례들이 확인되었습니다. 이들이 바로 한국의 원양 강국 평판을 깎아내린 주인공들입니다.[보고서 보기]

그린피스는 이 중 몇 가지 사례를 추려 시민들이 더 쉽게 확인하실 수 있도록, SNS를 통해 간략한 인포그래픽 형태로 정보를 소개해드리고 있습니다. 익숙한 기업들, 그 명성 뒤에 숨은 불법어업 행위를 확인해 보세요. 놀라움과 당혹감을 느끼실지도 모릅니다.

10월 둘째 주까지 소개한 기업별 인포그래픽을 간략히 정리하면 아래와 같습니다.


#1. 인성실업

인성실업은 한국이 불법어업국으로 지정되는 데에 결정적 역할(?)을 한 기업입니다. 2011년 인성 7호가 남극해에서 어획 할당량의 4배를 초과하여 잡는 명백한 불법어업을 저질러 그해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CCAMLR)에서 불법어선으로 등재될 뻔 했지만 당시 한국 대표단의 반대로 등재를 면한 후 국제사회에서는 한국을 주시하게 되었죠.

그 결과 미국은 2013년 1월 한국을 불법어업국으로, 유럽연합은 11월 예비 불법어업국으로 지정하기에 이릅니다. 하지만 인성실업은 이에 그치지 않고 2013년에도 아르헨티나의 배타적 경제수역을 침범해 173톤에 달하는 이빨고기(메로)를 불법으로 어획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2014-10-20-K51.jpg


#2. 동원산업

동원산업은 2006년 키리바시 해역에서 보고한 위치정보의 불일치, 그리고 잡은 물고기를 다른 배로 옮기는 전재에 대한 보고를 하지 않은 이력이 있습니다. 2009년에는 남극해 어업에서 오물을 투기한 적이 있고, 2011년과 12년에는 라이베리아 해역에서 위조 어업권으로 조업 해 라이베리아 정부에 2억 원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불하고 합의 한 이력이 있습니다.

2014-10-20-K52.jpg


#3. 사조

사조는 외국인 선원 인권 침해를 제기 받은 적이 있으며, 임금 문서를 위조한 이력도 있습니다. 불법으로 바다에 투기해 뉴질랜드 정부로부터 2012년과 2013년에는 각각 3억 5천만 원과 800만 원 에 해당하는 벌금을 받기도 했지요. 2014년에 뉴질랜드 정부는 53톤의 어획물을 무단 투기하고 어획량을 허위로 신고한 오양 77호에 대해 뉴질랜드 정부는 선박 몰수와 벌금 부과 조치를 취하기도 했습니다.

2014-10-20-K53.jpg


▶ 그린피스 페이스북 페이지에서는 3개 기업의 불법어업에 대한 소개 내용을 바탕으로 온라인 퀴즈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참가해 보세요!

2014-10-20-K54.jpg

2013년 4월 이미 보고서로 소개해 드렸던 내용이지만 좀 더 확인하기 쉬운 이미지 형태로 한국의 불법어업 실태를 전해드렸는데요, 내용을 보신 분들은 "중국 욕할 자격 없네요..정작 우리나라에서 이런 일이 일어난다니..", "나라망신이다 돈독에 올랐어" "그 동원이 그 동원이에요?" "동원과 사조가 다 이 모양이면..캔참치는 어떡하나요..."라며 충격과 당황스러운 마음을 댓글로 표현해 주셨습니다. 더불어 "비단 인성실업뿐인가요. 소말리아 앞바다에서 행해지는 불법어업도 한국 국적 선박 많죠."라며 또 다른 사례를 보태주신 경우도 있었습니다.

많이 당황하셨나요? 아니면 '한국이 그렇지 뭐' 하고 자조하시게 되나요? 그린피스는 놀람, 당황, 자조, 부끄러움에서 나아가 한국이 불법어업국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해양보호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있다면, 불법어업국 오명을 벗는 것은 분명히 가능합니다. 불법어업을 저지른 기업에 경고를 보내고, 불법어업을 감시 감독하는 제대로 된 법 개정을 해양수산부에 요청하면서 온라인 공간에서 그린피스의 활동에 힘을 실어주실 '시민 경찰'로 함께 해주세요.[그린피스 시민경찰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