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5년 05월 21일 12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5월 21일 14시 12분 KST

박용성 씨와 '분 바르는 여자들'

박용성 씨를 보고 있으면 '부자가 삼대 가기 어렵다'는 옛말을 생각하게 됩니다. 1880년대 할아버지 박승직 씨가 시작한 사업이 아버지 박두병 씨를 거치며 '두산그룹'으로 성장했습니다. '장사는 돈을 남기는 것이 아니라 사람을 남기는 것'이라고 했다는 박두병 씨, 아들 박용성 씨는 왜 사람을 키워야 할 대학까지 장사의 수단으로 다루는 것일까요? 게다가 중앙대의 뿌리는 1932년 4월 여성인 임영신 씨가 세운 중앙보육학교와 이듬해 개교한 중앙사범학교, 1946년 설립된 중앙여자대학입니다. '분 바르는 여자'가 세운 학교에서 '분 바르는 여자'를 차별하는 것, 어불성설이 아닙니까?

21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학교 정문 앞에서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여성단체 회원들이 박용성 전 중앙대 재단이사장의 성차별 발언에 항의하며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중앙대학교 전 이사장 박용성 씨가 '분 바르는 여학생들 잔뜩 입학하면 뭐하느냐'며 신입생을 뽑을 때 남학생을 많이 뽑으라고 했다는 보도를 보니, 그의 부인과 중앙대학교를 설립한 임영신 박사가 생각납니다. 이 두 여인은 분을 바를까요, 안 바를까요?

박용성 씨는 아는지 모르는지 모르지만 지금 세계를 움직이는 여성들 대부분은 분을 바릅니다. 대학생들 중에도 분을 잘 바르며 바르지 않는 사람보다 공부를 열심히 하는 사람이 있고, 직장인들 중에도 분을 바르며 성실히 일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분을 바르지 않으면서 일도 열심히 하지 않는 사람도 있습니다. 한마디로 '분'과 '능력'의 상관관계를 따지는 것은 어리석은 일입니다.

박용성 씨는 남학생을 뽑아야 "졸업 뒤에 학교에 기부금도 내고 재단에 도움"이 될 거라고 했다는데 그건 참 시대착오적이고 현실을 모르는 생각입니다. 여자졸업생들은 학교에 기부금을 낼 때 자신이 내고 싶으면 바로 내지만, 남자졸업생들은 아무리 기부금을 내고 싶어도 부인들이 반대하면 내지 못한다고 하니까요. 어쩌면 박용성 씨네 집에서는 아직도 '가장의 독재'가 지속되고 있는 건지도 모릅니다.

박용성 씨는 두산중공업 회장이던 2008년 6월 10일 중앙대 이사장으로 취임하며 "중앙대라는 이름만 빼고 바꿀 수 있는 것은 전부 바꾸겠습니다."라고 했는데, 그때부터 중앙대의 앞날이 걱정되었습니다. '변화'가 주로 '악화'를 뜻하는 이 나라에서 중앙대의 '변화'도 '악화'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으니까요.

박씨는 취임사에서 "중앙대를 세계 수준의 명문대로 만들기 위해 모든 열정을 다해 올인하겠다"고 했는데, 그때부터 지금까지 중앙대에서 일어난 일을 보면 그의 '열정'은 '올인(all in)'이 아닌 '올킬(all kill)'이었고, 중앙대는 그가 약속했던 '글로벌 명문대' 대신 '글로벌 엉망대'가 되어가는 듯해서 안타깝습니다.

박씨는 지난 3월 이사장으로서 총장과 보직교수들에게 보낸 이메일에 학사 구조 개편에 반대하는 교수들을 '가장 피가 많이 나고 고통스러운 방법으로 (목을) 쳐 주겠다'는 등 험한 말을 한 사실이 알려진 후 다음 달 이사장과 두산중공업 회장 등 모든 직책에서 물러났습니다.

박씨가 추진한 중앙대의 학사 구조 개편은 학과를 폐지하고 2016학년도부터 단과대로 통합해 신입생을 뽑고 2학년 2학기 때 주 전공을 택하도록 하는 방안인데, 중앙대와 한국사회의 분위기를 볼 때 개편이 인문학의 고사를 초래하리라는 건 예상하기 쉽습니다. 당시 박 이사장은 개편에 반대하는 교수들을 "악질 노조로 생각하고 대응해야"한다고 했다는데, 그 말을 생각하면 포털사이트 '다음'의 아고라토론방에서 본 '배달호'씨 관련 글이 떠오릅니다.

배달호 씨는 두산중공업의 노동탄압에 맞서다 2003년 1월에 분신자살했는데, 그 글에 보면 "두산중공업 박용성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정부로부터 회사를 헐값에 인수받은 후 구조조정이란 이름하에 1,124명을 명예퇴직으로 내쫓고, '02년 한해만 노조간부 89명 징계해고, 22명 고소고발과 구속, 총 78억의 손해배상 청구와 가압류를 신청하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탄압을 가해왔다"고 되어 있습니다.

박용성 씨를 보고 있으면 '부자가 삼대 가기 어렵다'는 옛말을 생각하게 됩니다. 1880년대 할아버지 박승직 씨가 시작한 사업이 아버지 박두병 씨를 거치며 '두산그룹'으로 성장했습니다. 할아버지는 친일행적 때문에 비난을 받았지만 아버지 대에서 제법 신망을 얻었는데, 그의 셋째 아들인 박용성 씨에게 와서 만인의 지탄을 받고 있습니다.

'장사는 돈을 남기는 것이 아니라 사람을 남기는 것'이라고 했다는 박두병 씨, 아들 박용성 씨는 왜 사람을 키워야 할 대학까지 장사의 수단으로 다루는 것일까요?

게다가 중앙대의 뿌리는 1932년 4월 여성인 임영신 씨가 세운 중앙보육학교와 이듬해 개교한 중앙사범학교, 1946년 설립된 중앙여자대학입니다. '분 바르는 여자'가 세운 학교에서 '분 바르는 여자'를 차별하는 것, 어불성설이 아닙니까?

중앙대 홈페이지

* 이 글은 필자의 블로그 <김흥숙의 생각>에 게재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