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5년 04월 01일 05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1일 14시 12분 KST

'마지막 41분' 차두리는 끝까지 빛났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우리가 기억하는 측면 수비수 차두리의 존재감은 여전했다. 측면 수비수인지 공격수인지 포지션이 헷갈릴 정도로 오른쪽 측면을 지배하는 움직임이 뛰어났고, 군더더기 없는 수비력으로 동료 선수들에게 믿음을 주는 안정감까지 변함이 없었다. 전반전만 뛰는 것이 약속된 상태였기 때문에 그는 더욱 미친 듯이 그라운드를 누볐다. 전반 5분, 중앙으로의 빠른 돌파로 상대 수비수의 핸드볼 파울을 유도해내는 장면은 그의 스피드와 활동량, 공격 본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가장 인상적인 장면이었다.

연합뉴스

(사진 = KFA Photo)

국가대표팀 은퇴를 앞둔 차두리를 배려하기 위해 슈틸리케 감독은 그의 은퇴식이 열리는 뉴질랜드전에 그를 선발로 기용했다. 전반전 출전을 약속받은 차두리는 대표팀을 떠나는 마지막 순간까지 자신의 모든 것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길고 길었던 대표팀 생활의 마침표를 찍었다.

마지막 경기에서도 우리가 기억하는 측면 수비수 차두리의 존재감은 여전했다. 측면 수비수인지 공격수인지 포지션이 헷갈릴 정도로 오른쪽 측면을 지배하는 움직임이 뛰어났고, 군더더기 없는 수비력으로 동료 선수들에게 믿음을 주는 안정감까지 변함이 없었다. 전반전만 뛰는 것이 약속된 상태였기 때문에 그는 더욱 미친 듯이 그라운드를 누볐다. 전반 5분, 중앙으로의 빠른 돌파로 상대 수비수의 핸드볼 파울을 유도해내는 장면은 그의 스피드와 활동량, 공격 본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가장 인상적인 장면이었다. 41분 동안 활약한 차두리는 약속대로 김창수와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나갔다.

(사진 = KFA Photo)

전반전이 끝나고 은퇴식을 위해 다시 그라운드로 복귀한 그의 눈시울은 붉어져 있었다. 축구협회가 준비한 기념 영상과 '22 #차두리 고마워'가 새겨진 클래퍼, 대형 걸개로 가득 찬 관중석을 보며 감격에 젖더니 축하를 위해 방문한 아버지 차범근과 포옹하며 끝내 참고 있던 눈물을 마음껏 터트렸다. 대표팀을 떠나는 마지막까지 빛나는 활약을 남긴 차두리는 많은 이들의 박수갈채와 함께 국가대표를 은퇴했다.

* 차두리 국가대표 은퇴 화보 보기

(사진 = KFA Photo)

*** Match Report : 3월 A매치 평가전 "대한민국 vs 뉴질랜드"

6월에 있을 월드컵 지역 예선을 앞두고 뉴질랜드와 마지막 평가전을 갖게 된 대표팀은 후반 40분에 터진 이재성의 골로 1대 0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경기 결과와는 별개로 아직 점검해야 할 부분이 많음을 확인할 수 있었던 경기였다.

우즈베크전에서 문제를 드러냈던 수비와 미드필더의 간격 조절 문제는 기성용이 합류하면서 해결됐다. 하지만 세트피스 수비에서 체격 조건이 좋은 뉴질랜드 선수들에게 여러 차례 불안한 장면을 노출하는 등 수비진의 안정적이지 못한 모습은 여전했다. 뉴질랜드는 한국을 맞아 중앙을 봉쇄하기 위해 수비와 미드필더가 촘촘한 간격을 유지한 견고한 라인을 앞세워 두꺼운 수비벽을 형성했다. 그 결과 한국의 중앙 공격은 시도조차 할 수 있는 틈이 없었고, 결국 측면을 중심으로만 공격을 풀어갈 수밖에 없는 양상이 됐다. 전반 37분, 한교원이 PK를 유도하며 한국의 선제골 기회가 찾아왔지만,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이를 실축하며 아쉽게 전반전은 0대 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전을 맞은 한국은 구자철과 곽태휘를 교체 투입하며 공수 양면에 변화를 주었다. 크리스 우드를 집중하여 마크한 곽태휘는 전반전 내내 한국을 괴롭힌 우드를 확실히 지워버렸고, 구자철도 날렵한 움직임으로 여러 차례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한국을 승리로 이끈 결승 골은 교체 투입된 선수들이 주역이 됐다. 이정협이 온몸으로 탈취해낸 볼을 받은 이재성은 김보경에게 패스를 건넸고, 김보경이 골문을 향해 쏘아 올린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즉시 돌파를 시도한 이재성이 빈 골문을 향해 골을 넣어 자신의 A매치 데뷔 골을 이날 경기의 결승 골로 장식했다. 우즈베크전의 무승부를 포함해 자칫 평가전에서의 승리 없이 월드컵 예선에 돌입할 위기에 처했던 한국은 다행히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거둬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하지만 분명 돌아봐야 할 점들은 많았다. 아시안컵에서의 좋은 기억은 뒤로 한 채 우즈베크, 뉴질랜드와 가졌던 평가전에서 한국은 여러 가지 문제점들을 여럿 노출했다. 이날 뉴질랜드는 주축 선수들이 빠진 1.5군의 라인업이었고, 전반전 내내 우리를 괴롭혔던 크리스 우드의 골이 심판의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인해 취소됐음을 고려하면 개운한 승리라고도 보기 힘들다. 월드컵 지역 예선을 앞두고 분명 재점검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게 된 3월 A매치였다.

(사진 = KFA Photo)

(사진 = KFA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