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8일 23시 46분 KST

소녀시대 유리가 어머니의 유방암 재발을 본인만 몰랐다며 눈물을 흘렸다

소녀시대 유리가 눈물을 보였다.

MBN
소녀시대 유리

가수 겸 배우 유리가 아팠던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18일 방송된 MBN ‘더 먹고 가’에는 유리와 정일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유리는 임지호, 강호동, 황제성을 위해 요리 실력을 선보였다. 그는 ”매너리즘에 빠졌을 때 요리와 음식으로 많이 힐링을 받았다”라며 ”많은 사람한테 사랑받는 직업군이지 않나. 사랑은 많이 받는데 눈에 보이지 않는 형체에 허탈함을 느꼈다. 요리하면서 가까운 사람한테 나눠주고 이야기하면서 많이 힐링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어 임지호가 ”어머니가 편찮으셨다고 들었다”고 유리에게 물었고 유리는 ”잘 이겨내고 계시고 지금 많이 건강하셔서 요리도 많이 해주신다. 긍정적으로 건강 관리하고 계신다”고 전하며 말을 이어갔다.

유리는 ”엄마가 제가 바로 데뷔하기 직전에 유방암이 걸리셨다. 이후에 유방암이 재발했는데 전혀 몰랐다. 다 극복하고 치료하고 나서야 이야기하셨다”라며 ”같이 사는데 모를 수가 없지 않나. 엄마가 항암치료까지 했는데 가족들이 저한테만 말을 안했다. 제가 활동하고 준비하는데 마음이 쓰일까봐 말 안 한 것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유리는 당시 심정을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그는 ”화가 나기도 했다. 왜 아픈 일이 있었는데 본인만 힘들었는지, 뒤늦게 알게 됐을 때 고마움보다 서운함이 커서 그걸 먼저 표현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말 심각했던 상황까지 가서 다시 못 볼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알리지 않았고, 재발됐을 때도 몰랐다. 왜 나를 철딱서니 없는 딸로 만들었냐고 철없이 이야기했다”라며 ”엄마한테 너무 미안하다. 그때 이후로 엄마랑 더 많이 대화하고 가족들도 더 많이 챙기게 됐다”며 눈물을 흘렸다.

유리의 고백이 이어진 가운데 유리가 초대한 깜짝 손님으로 정일우가 등장했다. 정일우는 드라마에서 셰프 역할을 했었다고 밝히며 본인의 이름이 새겨진 칼 가방을 공개했다. 한편 정일우는 뇌동맥류 투병 사실을 공개하며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강박과 무서움이 있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제현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