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07일 17시 03분 KST

윤학과 접촉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형 유흥업소 종업원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방역당국이 접촉자 파악에 나섰다.

뉴스1
윤학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여성들 중 한명은 강남의 대형 유흥업소에서 종업원으로 일하는 사실이 드러나 방역당국이 접촉자 파악에 나섰다. 이 대형업소에는 하룻밤에 수백명의 손님이 드나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1에 따르면 30대 남성 연예인은 초신성 출신의 그룹 슈퍼노바 리더 윤학인 것으로 밝혀졌다. 3월 24일 일본에서 돌아온 윤학은 27일 증상이 나타났다. 31일 병원에 간 후 4월 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윤학은 A씨와 3월 26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윤학과 지인 사이인 A씨는 윤학과 만난 후인 29일부터 증상이 발현됐다. 이후 4월 1일 강남구 보건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A씨가 강남의 한 대형유흥업소에서 3월 27일 저녁부터 다음날 이른 아침까지 일했던 사실을 확인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다른 여성은 A씨의 룸메이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A씨가 확진판정을 받은 뒤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2일 받은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왔으나 5일 재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