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02일 21시 47분 KST

간 이식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윤주가 근황을 공개하며, 키가 164cm→155cm로 줄어들었음을 밝혔다

재활 의지를 활활 불태우고 있는 윤주.

윤주 인스타그램
간 이식 후 회복 의지를 다지고 있는 윤주

간 이식 수술을 받은 배우 윤주가 회복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윤주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병원 업데이트. 옷 입고 쪼매난 가방 매고 밥 든든히 먹고 올라가긴 했지만 드디어 45kg. 적어도 43~44kg은 된다는 말이니 목표 얼마 안 남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그나저나 키가… 155? 이게 뭔일. 나 분명 164였는데. 왜… 대체 왜… 흉추압박골절이 이래 무섭다”면서 “열심히 재활하고 운동해서 굽은 등 쫘악~ 펴야지~ 또각또각 예쁜 구두 신고 워킹할테다”라고 회복 의지를 내비쳤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진료를 기다리고 있는 윤주의 모습과 병원에서 진행한 키와 몸무게 검사 결과가 담겨 있다. 간 이식 수술 후 이전보다 훨씬 밝고 건강해진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한편 윤주는 지난해 4월 급성 간부전으로 힘겨운 투병을 시작했다. 항생제 부작용으로 인해 급성 간부전을 앓게 된 윤주는 지난 7일 간이식 수술을 받았고, 이후 완쾌 의지를 다지고 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