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04일 09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8월 04일 09시 30분 KST

1살이 되기 전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된 율 경태 몰다워가 한국 가족을 찾고 있다

”문신을 새긴다면 성조기와 태극기를 절반씩 새길 것”

로이터/미국의소리(VOA)
미국 체조 국가대표 율 경태 몰다워.

미국 남자 체조 국가대표팀 율 몰다워가 한국 가족을 찾고 있다. 율 몰다워의 전체 이름은 율 경태 몰다워. 한국 이름은 신경태였다. 1996년 8월26일 서울에서 태어난 신경태는 1살이 되기 전 미국으로 입양됐다.

미국 콜로라도주 포트콜린스에서 농장을 운영하는 몰다워 부부를 만난 그는 태양을 의미하는 ‘율’ 새 이름을 선물받았다. 한국 이름 ‘경태’는 중간 이름으로 넣었다.

율 경태 몰다워는 어린 시절 놀이터 철봉에서 노는 모습이 남달랐고, 그의 부모는 7살 때 율을 체육관으로 데려갔다. 남들보다 늦게 체조에 입문했지만 율은 남다른 실력을 보여줬다. 체조를 시작한 지 1년 만에 경기에 나갈 정도였고 9살에 주니어 대표팀으로 선발됐다.

체조와 함께 성장한 율은 월드챔피언십, FIG 월드컵, NCAA 챔피언십 등 굵직굵직한 대회에서 메달을 따냈다. 지난 6월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한 율은 종합 2위를 기록하며 미국 국가대표로 뽑혔다.

율은 지난달 24일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서 왔다는 사실은 큰 영광으로 그게 제 혈통이다”라면서 ”문신을 새긴다면 성조기와 태극기를 절반씩 새길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인인 동시에 한국인”이라고 자신을 설명한 율은 ”한국 문화가 정말 궁금하다”라면서 내년에는 서울을 가고 싶다라는 소망을 전했다.

지난 1일 2020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마루 결선이 열린 날, 율 몰다워가 경기장에 등장하자 해설진은 ”그의 한국 이름은 경태다. 한국에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누나를 찾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율 경태 몰다워는 처음으로 출전한 꿈의 올림픽 무대를 최종 6위로 마무리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