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16일 22시 47분 KST

“드라마 촬영장에 커피차가 왔는데…” 유이가 김태희-비 부부의 결혼생활을 보며 부러움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비와 함께 드라마에 출연 중인 유이.

SBS ‘미운 우리 새끼’ 방
이요원의 가족 여행에 따라간 친화력갑 유이.

배우 유이가 김태희-비(정지훈) 부부의 결혼생활을 보며 부러움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유이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MC 서장훈은 유이에 대해 “평소 친화력이 좋아서 아무리 내성적인 사람도 무장해제가 된다”라고 소개하며, 유이가 이요원의 가족여행에 따라간 일화를 언급했다.

이에 유이는 “이요원과 드라마를 같이 출연했다”면서 “이요원의 딸이 지금 고등학생인데 쿵짝이 잘 맞는다. 그 친구한테 ‘여행가면 이모도 같이 가자고 얘기 좀 해 달라’고 해서 따라간 적이 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나는 어머님, 아버님 역할을 한 선배님이 현장에 계시면 먼저 인사를 하고 계속 말을 거는 스타일”이라고 덧붙였고, MC 서장훈은 “그런데 같이 드라마를 촬영 중인 비는 굳이 말을 걸 필요가 없지 않냐”라고 물었다.

‘투머치 토커’로도 유명한 비는 현재 유이와 함께 tvN ‘고스트 닥터’에 출연하고 있는 상황. MC 신동엽 역시 비에 대해 “이야기보따리 아저씨”라며 “말을 정말 끊임없이 한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김태희-비 부부를 보고 행복한 결혼생활에 대한 부러움을 느낀 유이.

특히 MC 신동엽은 비의 사랑꾼 면모를 언급하며, 유이에게 “사랑꾼 비처럼 행복한 결혼생활을 꿈꾼 적이 있냐?”라는 질문을 건넸다. 그러자 유이는 “최근에 (드라마 촬영) 현장에 비 앞으로 커피차가 왔다.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적혀 있는 심플한 커피차였다”라고 설명했다.

유이는 “당연히 팬이나 지인들이 보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알고 봤더니 김태희가 보낸 거였다. 만약 내 남편이 배우라면 난 내 얼굴을 되게 크게 붙여서 보낼 것 같은데 정말 심플했다. 너무 부러웠다”라고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