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29일 10시 12분 KST

유시민이 '썰전' 하차 소감을 밝혔다

2년 6개월 만이다.

유시민 작가가 2년 반 만에 ‘썰전’에서 하차하며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JTBC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은 ”처음에는 넉 달만 해보자고 했는데 2년 반이 됐다. 원래 정치에서 멀어지려고 정치 은퇴를 했는데, 정치 비평을 자꾸 하다 보니 안 멀어지더라”라며 하차를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유 작가는 이어 “2년 반 동안 어마어마한 일이 있었다”며 ”정치에서 한 걸음 멀어져서 글쓰는 시민으로 살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평을 하다 보니 사람에 대한 비평이 나올 수밖에 없다. 야박한 비평을 한 적도 있었다”라며 ”상처받으신 분들께 죄송하단 말씀 드린다”라고도 덧붙였다.

유 작가의 작별인사에 박형준 교수는 아쉬움을 드러냈다. 박 교수는 ”유시민 작가가 없는 ‘썰전’이 상상이 안 된다. 국민 교양을 넓히는 데 유시민 작가가 기여를 했다”고 말했다. 

JTBC

유시민 작가의 후임으로는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투입된다. 유 작가는 끝으로 ”저보다 더 유익하고 재미있게 하실 분이 오신다. 2~3주만 지나면 저는 잊힐 것이다. 잊혀지는 영광을 제게 허락해주시라”라며 방송을 마쳤다. 

유 작가는 앞서 ”자유로운 시민으로서 본업인 글쓰기에 더 집중할 것”이라며 썰전하차 소식을 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