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02일 10시 44분 KST

유튜버 송대익이 '방송 조작'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피자나라치킨공주 운영사 리치빔은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유튜버 송대익이 방송을 조작해 특정 프랜차이즈 업체에 손해를 입혔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송대익이 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2일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피자나라치킨공주 운영사 리치빔은 ”진행 가능한 모든 법적 절차를 통해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라며 ”잘못된 방송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전국 소상공인분들을 위해 해당 사안을 절대 묵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리치빔 측은 ”조작된 영상에 대한 제재를 가하지 않는 구글코리아와 아프리카티비에 대한 후속 절차 또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YouTube/송대익
송대익이 게시한 사과 영상. 

문제가 된 건 지난달 28일, 송대익이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이었다. 영상에서 송대익은 ‘피자나라치킨공주‘의 한 지점에서 피자와 치킨을 배달시켜 음식을 받은 뒤 ‘누가 먹던 것 같은 피자와 치킨이 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송에서 누가 베어 문 듯한 치킨과 두 조각 모자란 피자를 보여주기도 했다.

이어진 장면에서 송대익은 해당 업체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했으나 업주는 ”환불은 어렵다”는 입장을 전해 비난을 샀다.

YouTube/송대익
송대익 유튜브.

하지만 영상이 공개된 후 일각에서 조작논란이 불거졌고,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자영업자들에 대한 악의적 모함이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이후 송대익은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 영상도 공개했다. 사과 영상에서 송대익은 ”앞서 올린 영상은 조작된 영상이고 사실과 다르다”라며 ”피해를 입은 브랜드 관계자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송대익은 구독자 134만명을 보유한 유튜버로, 먹방과 연애 등 다양한 콘텐츠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 논란으로 인해 포털사이트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에는 송대익의 이름이 상위권에 올라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