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16일 18시 01분 KST

성추문을 비롯한 과거 의혹들에 휘말린 이근 대위-로건-정은주가 반격에 나섰다

유튜브 '가짜사나이' 측은 출연진 논란에 방송 중단을 결정했다.

유튜브
유튜버 이근 대위

유튜브 ‘가짜사나이’ 등으로 스타덤에 올랐지만 최근 성추문을 비롯한 각종 의혹들에 휘말린 유튜버 이근 대위, 로건, 정은주가 적극적 반격에 나섰다.

먼저 스포츠경향은 16일 이근 대위 측이 그와 관련된 ‘가짜 뉴스’ 유포자를 붙잡았다고 알렸다.

매체에 따르면 이근 대위 측은 ”중학교 3학년이 포함된 디씨인사이드 ‘가짜사나이’ 갤러리 운영자를 제보를 통해 잡았다”며 ”나이 어린 학생이라 훈육 정도로 일을 마무리하려 했지만, 이 학생이 꾸민 일이 어른들의 상상을 초월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짜사나이’ 갤러리 운영자가 이근 대위에 대한 음해성 게시물을 확대 재생산해 갤러리 유입자를 늘리려 했다”며 ”운영진 단톡방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근 대위와 로건 교관 등 ‘가짜사나이’ 출연진의 이슈를 특정해 문제를 만들고 그것을 확대 재생산해 인터넷 상에 화제가 되면 자기들끼리 흥분하기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언급한 ‘가짜 뉴스‘는 ‘이근 대위가 세월호 참사 당시 미국 잠수부들을 모아 하루 잠수비를 3000만원 요구했다’는 등이었다. 이근 대위 측은 이에 대한 법적 조치를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로건씨유튜브
유튜브 '가짜사나이' 로건과 정은주

폭로 전문 유튜버 정배우가 불법 퇴폐업소 출입 등의 의혹을 제기했던 로건과 정은주도 각각 입장을 밝혔다.

특히 현재 임신 중인 아내가 악성 댓글로 고통받고 있음을 털어 놓은 로건은 15일 유튜브 커뮤니티에 ”우선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러한 논란으로 인해서 피해를 보신 ‘가짜 사나이’ 관계자분들, 선후배님들, 지켜봐 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는 글을 적었다.

그는 ”아울러 현재 정배우의 무책임한 방송에서 비롯된 수많은 악플로 인해 저보다도 임신 중인 아내가 스트레스로 인해 유산의 조짐을 보일 정도로 고통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배우는 로건과 정은주가 주고받은 퇴폐업소 출입 암시 대화와 더불어 로건이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이라고 주장하며 모자이크 처리된 영상을 공개했다.

로건은 ”정배우가 올린 영상 및 저의 신체가 노출된 이미지 유출에 대해 제 입장을 말씀드리겠다”며 ”해당 영상에서 정배우는 당사자들 몰래 수집한 단톡방 내용이 실제 행동으로 이어진 것이 틀림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것은 정배우의 추측일뿐 근거가 없는 이야기이며 실제로도 그러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자신이 ‘몸캠 피싱’을 당했으며, 정배우가 이를 인터넷 방송에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이다.

로건은 ‘가짜사나이’의 인기 때문에 음해를 당하고 있다며 ”정배우가 한 행동에 대해 민 형사상 책임을 엄격히 물을 것”이라고 했다.

정배우 유튜브
유튜버 정배우가 유튜버 로건, 정은주의 각종 의혹들을 폭로하고 있다.

정은주도 같은 날 인스타그램에 ”이번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다면서 해명과 함께 정배우에 대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그는 ”유튜버 정배우와 저의 전 여자친구 A씨의 인터뷰 영상에 대해 제 입장을 말하겠다”라며 ”정배우는 제가 수면내시경(을 받는) 중 전 여자친구가 불법 촬영으로 입수한 단편적인 개인 메시지를 이용하여 마치 저와 로건이 실제로 불법 퇴폐업소, 초대남 등을 다녔다는 등의 주장을 아무런 증거 없이 공론화했다”라고 적었다.

이어 ”하지만 (저는) 실제로 어떠한 법에 위반되는 행위도 저지르지 않았다”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정은주는 ”(메시지에서) 음담패설 등을 한 행위 자체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사과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