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28일 12시 01분 KST

"괴물이 되어버린 것 같다" 한예슬·박수홍 공개 비난했던 유튜버 김용호가 갑자기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약간 당황스러움.

김용호 연예부장
김용호 

유튜브에서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을 진행하던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갑자기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김용호는 27일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이라는 제목의 라이브에서 ”마지막 방송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용호는 자신이 공개 비난했던 한예슬, 박수홍 등을 언급하면서 ”구독자도 많아지고 제보도 많아지고 조회 수도 많아지니 괴물이 되어버린 것 같다”며 ”기자의 역할은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지 남을 심판하는 게 아닌데 여론전으로 이들을 심판하려 했다”는 반성을 내놓았다.

그러면서, ”제 자신이 폭주한 결과 소송에도 많이 걸렸다. 여러 부분에서 선을 넘었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한동안 제 자신을 혹독하게 채찍질하고 오겠다. 여러분께 당당해지면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김용호는 ”누구한테 압력을 받은 것이 아니다. 그냥 내가 나 스스로에게 부끄러워서 그런 것”이라며 ”영향력이 생기다 보니까, 일종의 권력이 되었고 솔직히 어느 순간부터 자만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완전한 은퇴는 아니지만, 지금으로선 아무런 생각도 없다”며 한동안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을 중단한다고 덧붙였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