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07일 10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8월 07일 10시 07분 KST

샌드박스가 '뒷광고' 관련 의혹에 사과하고 입장을 밝혔다

"최근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비표기 영상' 문제에 대해..."

샌드박스 네트워크 유튜브

유튜브 크리에이터 매니지먼트와 콘텐츠 기획을 하는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가 이른바 ‘뒷광고’를 한 데 대해 사과했다.

샌드박스는 6일 밤 자사 유튜브 채널에 ”최근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미표기 영상’ 문제에 대해 샌드박스의 사과와 향후 대책을 시청자 여러분들께 말씀드립니다”라는 내용의 영상을 게재했다.

샌드박스는 ”먼저 이 문제와 관련하여 많은 상처를 받았을 시청자분들께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2020년 6월 23일 공정위에서 9월 1일부터 적용되는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 지침’ 개정안을 발표했고, 그 이전에는 지침이 명시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영상의 ‘더보기란‘과 ‘고정 댓글‘을 통해 광고를 고지하는 방식에 문제가 없음을 공정위에 문의해 확인했다’고 적었다. 

6월 이전에는 유료 광고를 자체 댓글을 통해서만 밝히는 것을 자체 가이드라인으로 삼아 왔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 내부 가이드라인이 시청자분들께 충분한 광고 고지를 드리기에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일부 소속 유튜버들이 이와 함께 이같은 가이드라인조차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경우가 있었다는 내용도 덧붙였다.

입장문은 ”지금까지 샌드박스와 소속 유튜버들이 제작한 유료 광고 영상을 전수 조사 하였고 이 과정에서도 일부 영상에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되어 있음을 확인하였다”, ”이는 명백히 샌드박스의 관리 소홀로 발생한 문제이며 샌드박스는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 ”나아가 이런 불찰로 올바른 정보가 시청자분들께 전달되지 못하였고, 시청자 여러분들께 큰 불쾌감과 실망감을 안겨드렸습니다. 이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이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직원도 유튜버들을 대상으로 광고 관련 법률과 의무에 대한 정기적 교육, 문제 영상 별도 관리, 내부 캠페인 발족 등의 후속 조치를 약속했다.

또 ”영상 더보기란, 고정 댓글 등을 통해 유료 광고 영상을 고지한 유튜버들까지 허위 및 추측성 비난과 악플을 받고 있다”며 지침을 지킨 유튜버들에 대한 비난과 악플을 멈춰달라고 적었다.

이는 최근 샌드박스 네트워크 대표이자 크리에이터인 도티를 비롯해 인기 유튜버들에 대해 댓글 등을 통해 ‘뒷광고’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혜연, 강민경, 문복희, 양팡 등의 경우 유료 광고 표기를 누락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