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3월 07일 00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3월 07일 00시 09분 KST

“출산 준비하는데 돈 부족해…” 3월 출산을 앞둔 10대 예비맘이 방송 출연을 결심한 현실적인 이유를 밝혔다

부모님은 아직도 출산을 반대하고 있다고....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 방송 화면 캡처
10대에 아기가 찾아온 청소년 부모들.

3월 출산을 앞둔 10대 예비 엄마가 방송에 출연하게 된 현실적인 이유를 밝혔다. 어려도 부모로서 잘 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것도 있었지만, 출산 준비에 꼭 필요한 돈 때문이기도 했다. 

6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이하 고딩엄빠)에서는 10대에 아기가 찾아온 청소년 부모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11개월 된 봄이 엄마이자 고3 학생인 김지우, 22개월 아기 유준이를 둔 21살 이루시아, 34주차 예비엄마 박서현이 그 주인공이었다.

이날 박미선은 “사실 시대가 많이 바뀌었다고 하지만, 고딩 엄마들의 모습을 방송에서 공개한다는 게 쉬운 결정은 아니었을 것 같다”면서 “‘고딩엄빠’ 프로그램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냐?”라는 질문을 건넸다.

이에 김지우는 “아기를 가지고 나서부터 청소년 부모도 할 수 있는데, 왜 안 좋게 인식이 비춰질까 문제점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라며 “한 아이의 부모로서 열심히 살고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어서 출연하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이루시아는 “(고딩엄빠라고 하면) 쉬쉬하고 숨겨서 살아야할 것 같은 분위기가 있는데, 나는 굳이 내가 숨겨야 할 필요가 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유준이한테도 ‘엄마는 안 숨겼고, 부끄럽지 않았어’라는 말을 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 방송 화면 캡처
3월 출산을 앞둔 예비 엄마 박서현 학생.

예비 엄마 박서현은 “곧 출산인데 친정 부모님이나 가족들이 아직도 반대하고 있다”라며 “남편하고 제가 어려도 잘 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어서 나왔다. 그리고 출산 예정일이 다가오는 데 아직 준비한 게 많이 없다. 돈이 부족했다”라고 현실적인 이유를 털어놨다.

이를 들은 MC들은 “현실이다. 나도 귀저깃값 벌려고 나온 거다” “제일 중요한 문제다” 등의 의견을 보이며 공감했다.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 방송 화면 캡처
고딩엄빠들의 현실을 파악하는 취지의 방송이라고 설명하는 박미선.

박미선은 “여기서 꼭 짚고 넘어가야 할 게 있다”면서 “이 친구들의 행동을 지지하고 정당화하자는 취지가 아니라, 미성년자가 생명을 탄생을 시켰고, 시킬 거고, 태어난 아이 자체는 보호 받아야 하는 게 마땅하다. 그래서 이 아이들이 어떤 삶을 살고 있고, 어떤 사연을 가지고 있는지 솔직한 모습을 들여다보는 시간을 가지려 한다”라고 부연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