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02일 23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0월 02일 23시 33분 KST

트로트 가수 영탁이 곡 ‘찐이야’가 해외에서 인기를 끌게 된 이유에 대해 BTS 진 덕분이라고 털어놨다

해외 핫 트렌드 10위를 차지한 영탁?!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트로트 가수 영탁.

트로트 가수 영탁이 자신의 곡 ‘찐이야’가 해외에서 인기를 끌게 된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동해와 은혁, 트로트 가수 영탁과 이찬원이 전학생으로 등장했다.

이날 MC 김희철은 영탁의 곡 ‘찐이야’의 인기에 대해 “거의 국내에서 활동을 했는데 의외로 해외에서 인기가 엄청 많다”라고 운을 뗐다.

이에 영탁은 “해외에 나가보지도 못했다”라며 “신기한 게 작년에 한 시상식에 BTS와 함께 출연했다. 내가 자꾸 나와서 BTS 진(‘찐이야’)을 외치니까, (온라인 상에서 BTS를 기다리던) 전 세계 아미 분들이 ‘저 사람은 누군데 자꾸 진을 외치냐’고 호기심을 가졌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영탁은 “해외 핫 트렌드 10위까지 올라갔다. (해외 팬들한테) ‘진진진맨’이라는 애칭도 생겼다”라며 “사실 코로나19만 아니면 해외에 있는 많은 팬들과 소통하고 싶은데 그러지 못해서 아쉽다”라고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