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17일 20시 45분 KST

그룹 SG워너비가 3년만의 완전체 무대를 공개했다. 블라인드 테스트 면접자 차승원의 정체도 공개됐다

MGS워너비 '차승원'의 정체가 공개됐다.

MBC
SG워너비

그룹 SG워너비 이석훈이 블라인드 테스트의 면접자 차승원 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SG워너비가 등장해 3년만의 완전체 라이브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유야호(유재석)는 남성 보컬 그룹 MSG워너비의 멤버를 뽑기 위해 마지막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했다. 먼저 이동욱이 1대1 면접자로 등장했다. 그는 ”데뷔한 지 20년 정도 됐다. 연기자로 활동했고, 예능도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유야호가 ”돈 되는 일은 다 한다는 말 아닌가”라고 하자 이동욱은 ”생산적인 일을 즐긴다고 표현해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해 시청자들을 웃게했다.

유야호는 ”누군지 알겠다. ‘조남지대‘의 ‘거기 지금 어디야’를 불러보라”고 요청했다. 유야호는 ”노래가 내 귀를 확실하게 사로잡지 못했다”라며 탈락시켰고, 이동욱은 유야호의 예상대로 조남지대의 남창희였다.

다음으로 이승기가 면접을 봤다. 그는 지원한 이유에 대해 ”팀을 하면서 늘 센터 자리에 있다 보니까 가창력이 비주얼에 가려져서 평가절하가 됐더라”라고 밝혔다. 그를 김정민이라고 생각한 유야호는 이승기에게 ‘슬픈 언약식‘를 시켰다. 하지만 이승기의 창법과 김정민의 창법을 비교분석한 유야호는 창법이 다르다며 그를 탈락시키지 않았다. 이어 이승기는 영탁의 ‘찐이야’ 를 부르면서 트로트 실력도 뽐냈다. 유야호는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다음에 한번 더 뵙겠다”라고 일단 합격을 시켰다. 이에 최종적으로 총 11명의 후보가 합격을 하게됐다.

‘Timeless’(타임리스)를 듣던 유야호는 실제로 ‘타임리스’를 부르며 등장하는 SG워너비를 보게됐다. SG워너비는 “3년 만에 완전체로 뵙는 거다. 2018년도가 마지막 스케줄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유야호는 SG워너비에게 ”제작을 위한 조언을 해달라”고 말했고 김용준은 ”국민들이 지쳐있는데 위로가 될 수 있는 음악을 제작하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이어 SG워너비는 유야호와 함께 멤버 후보들의 블라인드 테스트 영상을 확인했다. 이제훈의 노래를 듣고 이석훈은 ”누군지 알 것 같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김용준은 ”여성 분들의 마음을 녹일 수 있는 분인 것 같다”라고 했고, 유야호는 이제훈이 누군지 궁금했지만 이석훈에게 ”누군지 알려주지 말라”라며 ”편견을 안 가지려고 한다”고 전했다.

특히 영상 후반부에 차승원이 부르는 첫 소절을 듣고 김진호와 김용준은 ”뭐야”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들은 ”네 목소리랑 되게 비슷하다”라며 이석훈을 지목했다. 유야호는 이석훈에게 ”오디션 봤냐”라고 의심의 눈초리를 쏘아댔고 ”오디션 안 봤다”라고 주장하던 이석훈은 결국 차승원이 본인이라고 밝혔다.

유야호는 ”어쩐지 기가 막히게 하더라”라고 허탈해 했고, 이석훈은 ”일부러 걸릴까봐 안경도 안 꼈다. 너무 톱10귀라고 하시니까 진짜 맞출 수 있을까 해서 해봤다”라며 웃었다. 결국 진짜 SG워너비의 멤버가 MGS워너비 후보에서 탈락한 꼴이 되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제현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