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04일 10시 26분 KST

돌아온 윤상이 평양공연 소감을 밝혔다(영상)

"내가 어떤 공연을 하고 왔나..."

Pool via Getty Images

우리 예술단이 4일 귀국했다. 두차례 평양공연은 성공적이었다는 평가가 많았다. 예술단을 대표해 윤상 음악감독이 인천공항에서 소감을 밝혔다.

″다들 이게 현실적으로 믿어지지 않을 만큼 감동하셨고, 아마 인천에 도착해서야 내가 어떤 공연을 하고 왔나 실감한 것 같다. 제 생각도 그렇다. 무사히 모든 일정을 끝내고 온 것에 감사하고, 참여해주신 모든 아티스트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그는 ”응원해주신 덕에 2회 공연을 무사히 잘 마쳤다. 바쁜 일정 속에서 공연하고 오다 보니 지금 컨디션이 말이 아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따로 인터뷰를 통해 말씀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가을이 왔다’를 주제로 서울 공연을 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서는 ”아직은 결정된 바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도종환 문화체육부 장관이 이끈 예술단과 태권도시범단은 4일 오전 2시52분 평양 순안공항에서 전세기를 타고 출발해 오전 3시40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도착했다.

후두염을 앓은 것으로 알려진 조용필은 후배 가수 알리의 부축을 받으며 걷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