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3일 15시 30분 KST

오스카 수상 예측 압도적 1위, 배우 윤여정 스크린 데뷔작 '화녀'가 5월 1일 재개봉한다. 무려 50년 만이다

당시 윤여정은 주인공의 불안정한 내면을 파격적으로 연기해 큰 주목을 받았다.

다자인소프트 제공
윤여정의 스크린 데뷔작 '화녀' 스틸컷.

 

한국 배우 최초로 오스카 트로피를 안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는 배우 윤여정의 스크린 데뷔작 <화녀>가 50년 만에 재개봉한다.

배급사 다자인소프트는 새달 1일부터 2주간 전국 씨지브이(CGV) 시그니처케이(K) 상영관에서 ‘윤여정 배우의 시작과 현재’라는 기획전으로 고 김기영 감독의 <화녀>(1971)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시그니처케이는 추억의 한국 영화 재개봉 전용관이다.

다자인소프트 제공
윤여정의 스크린 데뷔작 '화녀' 스틸컷.

 

<화녀>는 시골에서 상경해 부잣집에 취직한 가정부 명자(윤여정)가 주인집 남자(남궁원)의 아이를 ‘낙태’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김 감독이 자신의 대표작인 <하녀>(1960)를 리메이크한 영화다.

당시 20대 신인배우였던 윤여정은 명자의 광기와 집착을 파격적인 연기로 표현해 큰 주목을 받았다. 윤여정은 이 영화로 제10회 대종상영화제 신인상, 제8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제4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영화제 여우주연상 등을 받았다.

한편 영화 <미나리>로 제93회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윤여정은 시상식 참석을 위해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다. 시상식은 현지시각으로 25일 오후, 한국시각으론 26일 오전 9시에 열린다.

다자인소프트 제공
윤여정의 스크린 데뷔작 '화녀' 스틸컷.
다자인소프트 제공
윤여정의 스크린 데뷔작 '화녀' 스틸컷.
다자인소프트 제공
윤여정의 스크린 데뷔작 '화녀' 스틸컷.


한겨레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