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05일 13시 46분 KST

영화 '미나리'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미국배우조합 시상식은 대표적인 오스카 전초전 중 하나다.

Youtube
SAG 시상식 영상 캡처

배우 윤여정이 영화 ‘미나리’로 미국배우조합(Screen Actors Guild, 이하 SAG)이 주최하는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거머쥐었다. 한국 배우 최초다.

5일 오전 (한국시간) 미국 LA에서 제27회 미국배우조합상(SAG) 시상식이 비대면으로 열렸다.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로 마리아바칼로바 (보랏2: 서브서브시퀀트 무비필름), 글렌 클로즈 (힐빌리의 노래), 올리비아 콜먼 (더 파더), 헬레나 젱겔(뉴스 오브 더 월드)과 함께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여우조연상 시상에서 윤여정 이름이 호명되자 윤여정은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영상을 통해 소감을 전한 윤여정은 “내 감정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정말 영광이다. 특히 배우들이 나를 선정해 상을 준다는 게 너무 기쁘다. 내가 맞게 말하나?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후보로 오른 배우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은 세계 최대 배우 노조인 SAG가 매년 개최하는 시상식이다. 영화와 TV 분야에서 활약한 배우를 직접 투표로 선정한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 배우진이 아시아 영화 최초로 앙상블상을 받은 적이 있지만, 한국 배우 개인이 받은 건 처음이다. 

미국배우조합은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의 회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오스카 전초전으로 불린다. 영화 ‘미나리‘는 오는 25일(현지시간) 열리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비롯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음악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